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전운이 감도는 ‘북런던 더비’, 다시 손흥민이 주인공 될 때···EPL 10골·10도움 ‘SON다!’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절대 져서는 안될 라이벌과의 한 판 승부. 여기에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향한 경쟁을 이어가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승점 3점이 필요하다. 손흥민(토트넘)의 어깨가 그 어느 때보다 무겁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 2023~2024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홈 경기에 나선다. 13일 뉴캐슬과의 33라운드 원정 경기 이후 20일 예정됐던 34라운드가 상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일정으로 연기되면서 보름 만에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직전 뉴캐슬전에서 0-4 완패를 당하며 리그 3경기 무패(2승1무)가 끊기고 리그 5위(승점 60점)로 밀려났다. 토트넘이 경기를 치르지 않는 사이 4위 애스턴 빌라가 연승을 거두며 승점 66점이 돼 2경기를 덜 치른 토트넘과 승점 6점차로 멀어졌다. 이번 아스널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첼시, 리버풀 등 부담스러운 상대를 연이어 만나는 토트넘으로선 뉴캐슬전의 부진을 씻고 4위 추격에 다시 시동을 걸어야 한다. 현재 선두(승점 77)인 아스널도 리버풀(승점 74점), 맨시티(승점 73점) 등 추격자들을 더 따돌리려면 반드시 토트넘을 잡아야 한다.

토트넘과 아스널의 대결은 ‘북런던 더비’로 불리는, EPL 최고 더비매치 중 하나다. 특히 이번에는 양팀 모두 이겨야만하는 이유가 명확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혈투가 예상된다.

손흥민 개인에게도 이번 북런던 더비는 중요하다.

토트넘의 주장 손흥민. EPA연합뉴스

토트넘의 주장 손흥민. EPA연합뉴스

이번 시즌 리그에서 15골·9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지난달 말 루턴타운과의 30라운드 이후 3경기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 특히 뉴캐슬과의 경기 땐 선발로 출격했다가 팀이 고전한 가운데 후반 13분 데얀 쿨루세브스키로 교체돼 나가면서 이번 시즌 리그에서 선발로 나선 경기 중 가장 짧은 시간을 소화해 아쉬움을 남겼다.

손흥민은 아스널을 상대로 통산 공식전 19경기(리그 17경기·리그컵 2경기)에서 7골·2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해 9월 열린 시즌 첫 북런던 더비에서도 1-1을 만드는 동점골과 2-2로 다시 균형을 맞추는 골을 모두 책임지며 2-2 무승부를 이끌고 팀에 귀중한 승점 1점을 안겼다.

손흥민이 이번 북런던 더비에서 도움 하나만 추가하면 2019~2020시즌(11골·10도움), 2020~2021시즌(17골·10도움)에 이어 EPL에서 개인 통산 3번째 10골·10도움을 채우게 된다.

특히 무릎 부상으로 지난달부터 경기를 거의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가 최근 훈련에 복귀한 히샤를리송의 출전할 것으로 예상돼 손흥민이 가장 익숙한 왼쪽 측면에 설 가능성도 크다.


찰칵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찰칵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