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메시와 바르셀로나의 운명을 바꾼 ‘냅킨 계약서’ 경매서 13억원에 낙찰

메시와 바르셀로나의 냅킨 계약서.    AP연합뉴스

메시와 바르셀로나의 냅킨 계약서. AP연합뉴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와 FC바르셀로나(스페인)의 첫 계약 내용이 담긴 ‘냅킨 계약서’가 경매에서 비싼 가격에 팔렸다.

영국 경매업체 본햄스는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메시가 13살 때 바르셀로나 입단 계약의 약속을 적은 냅킨이 온라인 경매에서 76만2400파운드(약 13억1266만원)에 팔렸다. 경매 시작가는 30만 파운드(약 5억1652만원)였다”고 밝혔다. 이번 경매는 지난 8일부터 시작돼 일주일 동안 진행됐고, 경매 시작가의 3배 가격에 낙찰됐다.

냅킨 계약서는 메시와 바르셀로나의 첫 계약으로 큰 상징적 의미를 지녔다. 2000년 바르셀로나는 뛰어난 실력을 보여준 13세 메시와 계약하려고 가족과 만났다. 하지만 바르셀로나는 13세 외국 유소년 선수와 계약해본 전례가 없어 메시 측에 확실한 답을 전하지 않아 계약이 차일피일 밀렸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런 가운데 메시 측과 카를레스 레샤크 바르셀로나 기술 부문 이사가 2000년 12월 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식당에서 만나 냅킨에 파란색 볼펜으로 즉석에서 계약서를 작성했는데 이것이 바로 냅킨 계약서였다.

이 계약은 바르셀로나의 역사를 바꿨다. 메시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공식전 778경기에서 672골을 터뜨리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0회, 스페인 슈퍼컵 8회, 코파 델 레이(국왕컵) 7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회, 클럽 월드컵 3회, 유러피언 슈퍼컵 3회 등 총 35차례 우승을 경험했다.

본햄스 측은 “그저 종이 냅킨에 불과하지만 메시의 경력의 시작이 됐다”며 “냅킨 한장이 바르셀로나는 물론 역대 가장 뛰어난 선수 가운데 한 명이 된 메시의 운명을 바꿨다”고 평가했다.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