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격투기

로드FC 센트럴리그, 로드FC 인천 논현점서 성료

로드FC 센트럴리그

로드FC 센트럴리그

로드FC와 인천MMA연맹(회장 김성태), 경기도MMA연맹(회장 문장수)은 18일 인천광역시 남동구에 위치한 로드FC 인천 논현점에서 제 72회 로드FC 센트럴리그를 개최했다.

센트럴리그는 신청이 폭주해 경기 수를 100경기로 제한해 진행됐다. 현장에 수백여 명의 파이터들이 출전,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벤트도 진행됐다.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박시원이 초등학생 3명과 스페셜 매치를 한 것. 아이들에게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된 이벤트로 로드FC 고양행신점 정우주, 박정온, 김태오가 출전했다.

3명 아이들은 박시원에게 달라붙어 넘어뜨리기도 하고, 암바를 시도하기도 했다. 박시원도 아이들이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상대해줬다. 3대 1 대결에서 아이들이 승리하며 박시원으로부터 금메달을 받고 챔피언 벨트와 함께 기념 사진도 촬영했다.

로드FC 센트럴리그

로드FC 센트럴리그

승강전 경기도 치러졌다. 프로 선수와 세미프로 선수가 아마추어 강등과 프로 승격을 놓고 대결, 프로 경기 못지 않게 치열하게 진행됐다.

승강전에서 ‘빵빵이’ 이길수(27, 팀피니쉬)와 ‘고딩 통합짱’ 편예준(17, 로드FC 군산)이 플라이급, ‘수케남’ 박재성(29, 로드FC 원주)과 박준석(26, 봉담MMA)이 밴텀급, ‘비운의 사나이’ 한상권(28, 김대환MMA)과 이동현(28, 로드FC 원주)이 라이트급으로 맞대결했다.

경기에서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가 확실했다. 프로 선수들은 노련하게 경기를 주도하며 아마추어 선수들을 경기 내내 괴롭혔다. 아마추어의 패기도 돋보였지만, 결국 노련미에서 승부가 갈렸다. 프로와 아마추어의 대결 결과는 20일 오후 6시 로드FC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 되는 승강전 3화를 통해 공개된다.

승강전 촬영이 끝난 후 준비된 경기가 계속 이어졌다. 100경기에 가까운 많은 경기들이 진행되며 승자를 기쁨의 눈물을 흘렸고, 패자는 아쉬움을 삼켰다. 72회 센트럴리그는 큰 부상자 없이 안전하게 종료됐다.

인천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된 로드FC 센트럴리그는 강원도 원주에 있는 로드FC 오피셜짐에서 6월 29일에 다음 대회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