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격투기

유도명가 한국마사회,‘제3회 양평 몽양컵 전국유도대회’

은메달 3·동메달 1 획득

사진 왼쪽 첫번째 김화수(-60kg) 선수, 맨 오른쪽 김재범 감독

사진 왼쪽 첫번째 김화수(-60kg) 선수, 맨 오른쪽 김재범 감독

지난 15일 경기도 양평군에서 개최된 ‘제3회 양평몽양컵 전국유도대회’에서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유도단이 메달 4개를 획득하며 ‘유도명가’로서의 자존심을 세웠다. 한국마사회 김화수(-60), 안준성(-81), 이성호(-90)가 은메달을, 이문진(-90)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선수중 사진 왼쪽 김화수 안준성(-81kg) 선수

선수중 사진 왼쪽 김화수 안준성(-81kg) 선수

–60㎏ 체급에 출전한 김화수는 1회전에서 김진석(코레일)을 상대로 발뒤축걸기 절반승을 거둔 후, 2회전에서 전승우(세종특별자치도)에 허벅다리걸기 절반패를 내어주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안준성(-81㎏)은 준결승에서 장성훈(포항시청)에 팔가로꺾기 한판승을 거뒀으나 결승에서 이상준(양평군청)에 허벅다리걸기 한판 패를 당하며 아쉽게 은메달을 확정지었다.

이성호(-90㎏)는 뛰어난 경기 운영력을 선보이며 결승에 진출했으나, 김종훈(양평군청)에게 지도 3개를 내어주며 역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문진(-90㎏) 역시 김정수(코레일)에게 발뒤축걸기 절반과 누르기 한판승으로 준결승에 진출했지만 김종훈(양평군청)에 아쉽게 패하며 동메달을 따냈다.

한국마사회 유도단 김재범 감독은 “올 봄 선수들이 부상을 심하게 겪어 지난 4월에 있던 실업대회는 출전을 취소했었는데, 악조건 속에서도 선수들이 회복과 훈련에 최선을 다하고 우수한 경기력을 보여주어 자랑스럽다”며 소감을 밝혔다.

마사회 본관

마사회 본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