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모랄레스 감독 체제 여자배구도 승점 없이 3연패, VNL 30연패 수모

페르난도 모랄레스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이 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중앙여자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2024.5.1 연합뉴스

페르난도 모랄레스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이 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중앙여자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2024.5.1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30연패에 빠졌다.

한국은 19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VNL 첫째 주 3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FIVB 랭킹 9위)에 세트스코어 0-3(13-25 19-25 20-25)으로 졌다. 우리나라는 2021년 3연패로 마친 것을 시작으로 2022년과 2023년 2년 연속 승점 없이 12연패씩 24연패, 그리고 올해 새로 부임한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 체제에서 3연패를 더해 연패 기록을 ‘30’으로 늘렸다.

세트스코어 3-0 또는 3-1로 이기면 3점, 3-2로 이기면 2점, 2-3으로 져도 1점을 주는 이번 대회에서 승점을 하나도 못 딴 나라는 이날 현재 16개국 중 우리나라와 불가리아(4패), 태국(2패) 세 나라다.

경기는 일방적이었고, 결국 1시간 18분 만에 끝났다. 공격 득점에서 32-44로 크게 밀렸고, 서브 득점에서도 3-8로 뒤져 고전했다. 정지윤(현대건설·12점)과 강소휘(한국도로공사·9점)가 공격을 이끌었으나 나머지 선수들의 득점이 저조했다.

거듭된 연패로 대회 시작 전 40위이던 한국의 FIVB 세계랭킹은 42위로 더 떨어졌다. 한국은 20일 오전 5시30분 태국전을 끝으로 첫째 주 경기를 마무리한다. 2주 차 경기는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30일부터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