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9억팔’ 장재영, 결국 투수 대신 타자로 전향한다…유격수 도전장, 중견수 훈련도 함께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두산전. 키움 장재영. 2023.8.23/정지윤 선임기자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두산전. 키움 장재영. 2023.8.23/정지윤 선임기자

키움 투수 장재영이 타자로 전향한다.

장재영은 21일 퓨처스리그 이천 두산전에 지명타자로 출전한다.

구단은 “지난 7일 고척스카이돔 구단 사무실에서 팔꿈치 부상 치료를 논의하기 위해 장재영과 만난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포지션 전향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이후에도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누면서 팀과 선수의 미래를 위해 과감한 변화와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장재영은 앞으로 2 군에서 경기와 훈련을 소화하며 적응기를 가진다. 당분간 타격 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키움은 “장재영은 덕수고 시절 투수 못지않게 타격에도 재능을 보였고, 프로에 와서도 스프링캠프 기간 타격 훈련을 병행한 경험이 있어 적응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수비 훈련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 장재영은 구단과 면담 과정에서 유격수 도전 의지를 밝혔고, 구단도 선수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 다만 팀의 미래와 선수의 성장 가능성 등을 고려해 구단이 제안한 중견수 훈련도 함께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구단은 “빠른 발과 강한 어깨 등 우수한 운동 능력을 지닌 장재영이 좋은 타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방침”이라고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