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김기동 감독 “린가드 아직 30% 수준, 선발로 경기 템포 잘 따라가게 하려는 배려”

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직 30% 수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출신의 FC서울 공격수 제시 린가드가 그라운드에 복귀한다.

서울 김기동 감독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 대구FC와 홈 경기에 린가드를 선발 베스트11에 포함시켰다. 린가드는 4-4-2 포메이션에서 일류첸코와 함께 투톱 공격수로 나선다.

린가드의 K리그1 이적 후 첫 선발 출장이다. 린가드는 지난 3월16일 제주 유나이티드전을 출전한 뒤 오른 무릎에 물이 차는 부상으로 전열을 이탈했다. 재활에 차도가 없자, 지난달 13일 수술대에 올랐다. 다행히 간단한 시술이라 회복이 빨랐다. 린가드는 이달 초부터 훈련에 부분적으로 참여했고, 최근에 연습경기를 정상적으로 소화하며 대구전 출전을 기대케했다.

김 감독은 경기 전 “아직 100%는 아니다. 연습경기는 30% 수준이었다”며 “고민을 많이 했다. 후반에 쓰면 체력이나 텐션을 맞추지 못해 다시 교체애햐 할 수도 있을 것 같아 흐름을 탈 수 있도록 선수랑도 상의해서 결정했다”고 선발 출전의 배경을 밝혔다. 김 감독은 이어 “앞으로도 린가드를 쓰려면 컨디션을 올려야 한다. 뛰는 모습을 보면서 출전 시간을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린가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공식전 232경기에 출전하고,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으로도 뛴 선수다. 서울에 입단할 때부터 시즌 초반 경기에 나설 때마다 구름관중이 몰리는 등 K리그에 크게 이슈가 됐지만, 1∼3라운드에 모두 교체로 출장해 아직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팀에 소속돼 뛰지 않은 시간이 길어지면서 정상적으로 시즌을 준비하지 못한 영향 때문인지 경기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3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전(2-0 승)을 마치고는 김 감독으로부터 “설렁설렁한다”며 태도에 대한 지적을 받기도 했다. 복귀 이후에는 자신의 존재감을 보여줘야 할 시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