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탱크’ 최경주 54세 생일에 KPGA 최고령 우승 새 역사… SK텔레콤 오픈 박상현과 2차 연장전 승리

최경주가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GC에서 열린 KPGA 투어 SK 텔레콤 오픈 최종라운드 2번홀에서 파 세이브에 성공한 뒤 갤러리에 인사하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가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GC에서 열린 KPGA 투어 SK 텔레콤 오픈 최종라운드 2번홀에서 파 세이브에 성공한 뒤 갤러리에 인사하고 있다. |KPGA 제공

첫 연장에서 기적처럼 파를 잡고 살아난 최경주가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탱크’ 최경주가 54세 생일에 우승컵을 들고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최고령우승 새 역사를 썼다.

최경주는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GC(파71·7326야드)에서 열린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3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5개로 3오버파 74타를 치고 합계 3언더파 281타를 기록, 박상현과 공동선두로 마친 뒤 2번째 연장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우승상금 2억 6000만원.

최경주는 이로써 2012년 자신이 주최한 CJ 인비테이셔널(10월) 이후 11년 7개월 만에 KPGA 투어 통산 17승을 거뒀고, 2005년 매경오픈에서 최상호가 세운 50세 4개월 25일을 넘어 한국프로골프 역사상 최고령우승을 달성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승을 포함해 해외 정규투어 12승, PGA 투어 챔피언스(시니어) 1승을 거둔 최경주는 국내투어 17승을 더해 프로통산 30승을 채웠다. 최경주는 또한 2003, 2005, 2008년에 이어 16년 만에 4번째 SK텔레콤 오픈 우승컵을 들고 자신이 보유한 이 대회 최다우승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주 PGA 투어 챔피언스의 메이저대회 리전스 트래디션에 참가한후 곧바로 국내대회에 나선 최경주는 전날 “몸이 무겁다”고 한 대로 초반 4번홀(파5), 7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뒷걸음질 쳤다. 그 사이 박상현이 4번홀(파5), 5번홀(파3), 9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으며 2타차로 압박했다.

최경주가 9번홀(파5), 1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고 여유를 찾는듯 했으나 12, 13번홀에서 연속 3퍼트 보기를 범했고, 박상현이 15번홀(파4)에서 3m 버디 퍼트를 넣으면서 1타차로 좁혀졌다. 최경주는 18번홀(파4)에서 세컨샷을 벙커에 빠뜨린 뒤 3번 만에 그린에 올라 투 퍼트로 마무리 하면서 연장전으로 끌려갔다.

첫 연장에서 최경주는 세컨샷을 그린 앞 개울 가운데 자그마한 섬 위 러프(페널티 지역)에 빠뜨렸으나 3번째 샷을 핀에 붙여 파 세이브에 성공, 여기서 투 온 투 퍼트로 파를 기록한 박상현과 두 번째 연장으로 들어갔다.

최경주는 18번홀에서 핀을 그린 가운데로 바꿔 치른 두 번째 연장에서는 투 온에 성공했고, 파를 잡으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박상현은 티샷을 왼쪽 러프에 떨어뜨린 뒤 투 온에 실패하고 보기를 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