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수억원 팬서비스에 골까지’ 로이스, 도르트문트에서 12년 마무리한 완벽한 홈 고별전

마르코 루이스가 안방 고별전에서 팬들의 맥주를 미리 결제한 구장 매점 계산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SNS 캡처

마르코 루이스가 안방 고별전에서 팬들의 맥주를 미리 결제한 구장 매점 계산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SNS 캡처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의 간판스타 마르코 로이스가 안방 고별전에서 홈 팬들에게 골과 함께 맥주까지 쐈다.

도르트문트는 18일(현지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23~2024 분데스리가 최종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로이스의 1골 1도움 활약을 앞세워 다름슈타트 98에 4-0으로 승리했다. 지난 12시즌 동안 도르트문트에서 공식전 427경기를 뛴 로이스는 이날 전반 30분 이안 마트셈의 선제골을 도운 데 이어, 8분 뒤 그림같은 프리킥으로 추가골까지 성공시키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도르트문트는 이번 시즌이 끝나면 로이스와 결별을 상호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그래서 이날 홈 경기에는 팬들이 카드섹션으로 그의 등번호 11번으로 응원석 한 쪽을 채우며 감사를 전했다. ‘당케 마르코(고마워요 마르코)’라는 문구도 등장했다.

로이스 팬서비스도 화끈했다. 도르트문트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구단 내 매점 계산대에 ‘맥주 값은 내가 낸다’는 문장과 서명을 적은 로이스의 자필 메모를 공개했다. AP통신는 이날 경기장을 찾은 8만1000여 명 가운데 합법적으로 음주할 수 있는 팬들이 로이스가 쏜 맥구를 마신 것으로 추측했다. 단순 계산으로도 수억원은 족히 들었을 팬서비스다.

로이스는 도르트문트에서 2번의 ‘올해의 독일 선수’, 3차례 ‘올해의 선수’, 6차례 ‘베스트11’하며 간판스타로 사랑받았다. 독일축구협회(DFB)-포칼 우승 2회(2016~2017, 2020~2021), 독일축구리그(DFL) 슈퍼컵 우승 1회(2019) 경험이 있지만, 리그에서는 준우승만 7차례 경험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로이스는 도르트문트에서 마지막 한 번의 우승 도전을 남기고 있다. 올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른 도르트문트는 한국시간으로 다음 달 2일 오전 2시 스페인 축구 명가 레알 마드리드와 맞붙는다. 도르트문트의 세 번째 챔피언스리그 결승 도전이다. 도르트문트는 1996~1997시즌에 ‘빅이어’를 들어올린 적이 있다.

로이스는 레알 마드리드전 승부를 두고 “결승전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단 한 경기고, 한 경기에서는 모든 게 가능하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그러면서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보겠다”며 “그러고 나서 도르트문트에서 진짜 파티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도르트문트(승점 63점·18승9무7패)는 이날 승리로 최종 5위를 차지하며 5위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권도 따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