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연장전에서 기사회생, KPGA 최고령 우승 쓴 54세 최경주 “기적의 섬 이름은 K.J. 최 아일랜드로”

최경주가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GC에서 열린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연장전에서 우승퍼트를 넣은 뒤 손을 번쩍 치켜들며 환호하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가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GC에서 열린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연장전에서 우승퍼트를 넣은 뒤 손을 번쩍 치켜들며 환호하고 있다. |KPGA 제공

“연장전에서 세컨샷을 실수한 공이 자그마한 섬 위에 살아 있으리라곤 생각도 하지 못했다.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실수를 딛고 기적처럼 파를 지킨 최경주가 두 번째 연장에서 승부를 끝냈다. ‘탱크’ 최경주가 54세 생일에 우승컵을 들고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최고령우승 새 역사를 썼다.

최경주는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GC(파71·7326야드)에서 열린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3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5개로 3오버파 74타를 치고 합계 3언더파 281타를 기록, 박상현과 공동선두로 마친 뒤 2번째 연장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두고 상금 2억 6000만원을 차지했다.

최경주는 2012년 자신이 주최한 CJ 인비테이셔널(10월) 이후 11년 7개월 만에 KPGA 통산 17승을 거뒀고, 2005년 매경오픈에서 최상호가 세운 50세 4개월 25일을 넘어 한국프로골프 역사상 최고령 우승을 달성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승을 포함해 해외 정규투어 12승, PGA 투어 챔피언스(시니어) 1승을 거둔 최경주는 국내투어 17승을 더해 프로통산 30승을 채웠다. 최경주는 또한 2003, 2005, 2008년에 이어 16년 만에 4번째 SK텔레콤 오픈 우승컵을 들고 자신이 보유한 이 대회 최다우승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주 PGA 투어 챔피언스의 메이저대회(리전스 트래디션)에 참가한후 곧바로 귀국한 최경주는 5타차 선두로 출발했지만 전날 “몸이 무겁다”고 한 대로 7번홀까지 2타를 잃으며 뒷걸음질 쳤다. 그 사이 7타차 공동 8위로 출발한 박상현이 15번홀까지 버디 4개를 잡으며 1타차까지 따라붙었고, 결국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최경주가 보기를 범하며 연장전으로 승부가 이어졌다.

연장전은 기적같은 드라마였다. 최경주는 첫 연장에서 5번 우드로 친 세컨샷을 그린 앞 개울 가운데 자그마한 섬 위 러프(페널티 지역)에 빠뜨렸으나 3번째 샷을 붙여 파 세이브에 성공, 극적으로 두 번째 연장으로 끌고 갔다. 기사회생한 최경주는 두 번째 연장에서 투 온에 성공해 전세를 뒤집었고, 박상현은 세컨샷을 러프에 빠뜨린 뒤 보기를 범하며 승부가 갈렸다.

최경주는 우승직후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울먹이며 “SK텔레콤과 핀크스 골프장에 감사한다. 후배들과 열심히 싸웠고, 감격스럽고 영광이다”고 말한 뒤 끝내 눈물을 훔쳤다. 공식 인터뷰에서 최경주는 “너무나도 간절히 우승하고 싶은 마음에 경기가 끝나고 감정이 솟구쳤다”며 “첫 연장전 세컨샷이 물에 들어가지 않고 살아있는건 어떻게 설명할 수 없고, 하나님이 저를 도와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우승직후 캐디와 함께 ‘기적의 현장’에서 기념 촬영을 한 최경주는 “18번홀 앞 그 섬은 ‘K.J. 최 아일랜드’로 이름 붙여 기념하고 싶다”며 활짝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