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재능·젊음·창의성·열정·투지 채워진 리버풀에는 끝이 아닌 시작, 리버풀 혼자 걷지 않을 것” 클롭 감독, 리버풀과 9년 동행 마무리

위르켄 클롭 감독이 경기 전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위르켄 클롭 감독이 경기 전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리버풀에 또다른 전성기를 안긴 위르겐 클롭 감독이 고별전을 치렀다.

리버풀은 20일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 울버햄프턴과의 홈 경기에서 전반 34분 알렉시스 마크알리스테르, 40분 자렐 콴사의 릴레이 득점이 터지며 2-0으로 승리했다.

시즌 막판 선두 경쟁에서 탈락한 리버풀은 리그 3위(승점 82점·24승10무4패)로 시즌을 마쳤다.

이날 경기는 2015년부터 리버풀을 지휘하며 리그(2019~2020), FA컵(2021~2022), 리그컵(2021~2022·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2018~2019) 등에서 팀을 정상으로 이끌며 사랑받은 클롭 감독이 홈팬들에게 마지막으로 인사하는 무대였다.

클롭 감독은 지난 1월 인터뷰에서 “에너지가 고갈돼 이 일을 계속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이번 시즌을 끝으로 리버풀을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이미 후임 사령탑도 정해졌다. 리버풀은 페예노르트(네덜란드)에 940만파운드에 이르는 보상금을 주면서, 다음 시즌부터 아르네 슬롯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

팬들은 이날 클롭 감독에 대한 애정을 ‘위르겐’이라는 관중석 1층을 가득 채운 카드섹션으로 표현했고, 선수들은 승리로 보답했다. 경기장은 경기 뒤에도 10분 가량 떠나는 클롭 감독을 향한 아쉬움으로 채워졌다. 리버풀 응원가 ‘You’ll Never Walk Alone’도 울려 퍼졌다. 골키퍼 알리송은 “클롭은 특별하다”며 “클롭 감독 밑에서 뛸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버질 판데이크,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 등은 클롭 감독과 포옹하며 인사했다.

버질 판데이크와 포옹하는 위르겐 클롭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버질 판데이크와 포옹하는 위르겐 클롭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크를 잡은 클롭 감독은 리버풀 응원가의 표현을 빌려 “나는 (9년간) 혼자 걸어본 적이 없다. 당신은 혼자 걷지 않을 것이며, 리버풀도 혼자 걷지 않을 것”이라며 “(리버풀에)끝이 아닌 시작으로 느껴진다. 나는 오늘 재능과 젊음, 창의성, 열정, 투지로 채워진 팀을 봤다”고 말했다.

클롭 감독은 최종전을 앞두고 리버풀 공식 홈페이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축구 시즌은 플레이 도중에도 다음 시즌을 계획해야 한다. 우리 선수들을 따라가면서 지켜봐야 한다. 지속적인 일”이라면서 “그러나 내게는 더 이상 그럴 힘이 없었고, ‘여기서 멈춰야 한다’는 생각이 분명해 졌다”고 팀을 떠나기로 한 결심의 배경을 밝혔다. 그는 또 “꽤 빨리 이 클럽, 도시와 사랑이 빠졌고, 책임감은 날로 커졌다”며 감정도 드러냈다.

클롭 감독은 지난 9년간 리버풀과 함께 한 소회도 밝혔다. 그는 “리버풀에서 뛴다는 것은 정말 특별하다. 우리는 늘 (서포터스로부터)지지받고,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팬들의 응원에 감사를 전하며 “리버풀의 지휘봉을 잡은 뒤부터 오늘까지 장갑처럼 딱 맞았기 때문에 작별인사를 하는 것이 감정적으로 쉽지 않았다. 이 팀을 정상으로 올려놓게돼 정말 기쁘다. 이제 다른 감독이 와서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연령대, 경험, 세계적 레벨, 기대주 등 현재 스쿼드의 전력에는 문제가 없다”며 클럽의 미래에도 응원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