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한 이강인, 세 번째 우승컵도?

이강인이 20일 프랑스 메스의 스타 생심포리엥에서 열린 2023~2024 리그앙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메스를 상대로 2-0 승리를 결정짓는 득점을 터뜨린 뒤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메스 | 로이터연합뉴스

이강인이 20일 프랑스 메스의 스타 생심포리엥에서 열린 2023~2024 리그앙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메스를 상대로 2-0 승리를 결정짓는 득점을 터뜨린 뒤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메스 |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리그앙을 누비고 있는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20일 프랑스 메스의 스타 생심포리엥에서 열린 2023~2024 리그앙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1골 1도움에 힘입어 메스를 2-0으로 눌렀다.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한 파리 생제르맹은 22번째 승리(10무2패)로 승점 76점을 쌓으며 정규리그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측면 공격수로 선발로 출전한 이강인이 주인공이었다. 이강인은 전반 6분 예상하지 못한 어시스트를 쌓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그가 코너킥 찬스에서 내준 공을 카를로스 솔레르가 크로스로 올린 것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자신감을 얻은 이강인은 불과 5분 뒤 직접 득점까지 올렸다. 팀 동료인 마르코 아센시오가 왼쪽 측면에서 낮게 깔아준 크로스를 이강인이 달려 들면서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 넣었다. 수비 라인을 아슬아슬하게 무너뜨린 이강인의 쇄도에 비디오 판독(VAR)까지 동원됐지만 득점 여부는 바뀌지 않았다.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울릴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빈 이강인은 정규리그 3골 4도움으로 시즌을 마쳤다. 이강인이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 1골 1도움, 트로페 데 샹피옹(프랑스 슈퍼컵)에서 1골을 기록한 터라 파리 생제르맹 유니폼을 입은 첫 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5골 5도움)로 연착륙에 성공했다.

이강인의 아름다운 도전은 마지막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느냐에 따라 더욱 빛날 것으로 보인다. 26일 올림피크 리옹과의 프랑스컵 결승이 바로 그 무대다. 파리 생제르맹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리옹을 두 차례 만나 모두 4-1로 승리한 바 있다.

파리 생제르맹이 리옹을 상대로 프랑스컵에서도 같은 결과를 보여준다면 이번 시즌만 세 번째 우승이다. 파리 생제르맹은 앞서 리그앙에서 우승을 조기에 확정했고, 올해 초에는 프랑스 슈퍼컵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유럽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서 탈락했지만 첫 시즌 세 개의 우승컵을 품에 안는 것만으로도 남부럽지 않은 성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