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강소휘 22점’ 한국 여자배구, VNL 30연패서 마침표···아시아 강호 태국 잡고 약 3년 만에 승리

페르난도 모랄레스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이 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중앙여자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2024.5.1 연합뉴스

페르난도 모랄레스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이 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중앙여자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2024.5.1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30연패 수렁에서 탈출했다.

FIVB 랭킹 43위 한국은 20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VNL 첫째 주 4차전에서 태국(FIVB 랭킹 13위)을 세트스코어 3-1(25-19 23-25 25-16 25-18)로 승리했다.

한국이 VNL 무대에서 승리한 것은 2021년 6월15일 캐나다전 이래 약 3년 만이자 31경기 만이다. 한국은 2021년 VNL 막판 3경기부터 연패를 시작해 2022년(12패)과 2023년(12패)에는 전패 수모를 당했고 올해도 첫 3경기에서도 모두 완패했다가 승리를 맛봤다. 승점 3점을 얻은 한국은 전체 16개국 가운데 태국, 불가리아에 앞선 14위에 올랐다. 이번에 지휘봉을 잡은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 체제에서 첫 승리이기도 하다.

강소휘(한국도로공사·22점)가 양 팀 최다 득점을 폭발했고 정지윤(현대건설)과 박정아(페퍼저축은행)가 나란히 16점씩 올렸다. 미들블로커 이주아(IBK기업은행)와 이다현(현대건설)은 각각 블로킹 5개, 2개를 포함해 11점, 8점을 책임졌다. 이날 한국은 태국에 블로킹 대결(12-8)과 범실 관리(13-25)에서 우위를 점했다.

VNL 대회 1주 차를 마무리한 한국은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으로 이동해 30일부터 2주 차 일정에 돌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