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EPL 최다골 합작 듀오’ 손흥민-해리 케인, 8월3일 한국에서 첫 격돌···토트넘 방한 확정, 뮌헨 수비수 김민재와도 대표팀 선후배 매치업

토트넘 시절 해리 케인(왼쪽)과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 시절 해리 케인(왼쪽)과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잉글랜드)이 2년 만에 한국을 방문한다. 유럽클럽대항전에서나 성사될 법한 토트넘과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유럽 빅클럽간 경기가 한국팬들 앞에서 열린다.

쿠팡플레이는 20일 “토트넘이 ‘2024 쿠팡플레이 시리즈’에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김민재가 뛰는 소속팀인 독일 명문 바이에른 뮌헨이 2024 쿠팡플레이 시리즈 첫 번째 초청팀으로 발표됐고, 두 팀의 경기는 8월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2022년 첫 쿠팡플레이 시리즈에 참가한 토트넘은 2년 만에 다시 한국 팬들 앞에 서게 됐다. 손흥민은 쿠팡플레이가 공개한 영상을 통해 “지난 쿠팡플레이 시리즈에서도 뜨거운 응원과 성원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여러분도 저만큼 기대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축구대표팀에서 함께 훈련하는 손흥민, 김민재, 김영권. 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대표팀에서 함께 훈련하는 손흥민, 김민재, 김영권. 대한축구협회 제공

뮌헨에는 토트넘 출신 스타가 둘이나 뛰고 있어 더 흥미로운 매치업이다. 손흥민과 찰떡 호흡을 보여준 해리 케인은 2023~2024시즌부터 뮌헨에서 뛰었다. 손흥민과 케인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다 합작골(47골) 신기록을 작성했다. 토트넘에서 뛰던 센터백 에릭 다이어도 지난 시즌 도중 뮌헨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토트넘과 뮌헨은 한국시간으로 8월11일 토트넘 홈인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도 별도로 친선전이 예정돼 있다.

쿠팡플레이 시리즈에는 팀 K리그도 참여한다. 지난해에 이어 K리그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들이 참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