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새 감독에 대한 손흥민의 의견 “성공가져올 인물 찾으려면 시간 걸린다”


토트넘 손흥민.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 손흥민. Getty Images코리아


‘캡틴’ 손흥민(32·토트넘)이 난항을 겪고 있는 한국 축구의 사령탑 찾기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막을 내리자마자 호주로 건너가 투어를 소화하고 있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첫 친선전을 앞둔 그는 21일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의 AAMI파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는데, 또 다시 임시 감독 체제로 꾸려지는 한국 축구대표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6월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5~6차전을 김도훈 임시 감독에게 맡긴다고 밝힌 바 있다. 황선홍 전 감독이 임시 사령탑으로 나섰던 3월에 이어 두 번째다.

협회는 “국가대표팀 감독 선정을 위한 협상이 계속 진행 중이고, 6월 A매치 전까지 감독 선임이 마무리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임시 감독 체제의 불가피성을 설명한 바 있다. 당초 협회는 제시 마시 전 리즈 유나이티드 감독과 헤수스 카사스 이라크 감독을 1~2순위 후보로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모두 실패했다.

협회가 거센 비판을 받는 가운데 대표팀의 주장이기도 한 손흥민은 급할 필요가 없다는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우리를 성공으로 이끌어줄 감독님을 찾는데 시간이 필요할 수 있다”며 “완벽한 결정이란 있을 수 없지만 확실한 적임자를 찾아야 한다. 선수로서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팀의 새 감독 찾기에선 국적도 민감한 대목이다. 현지 취재진들도 ‘대표팀 감독에 한국인 지도자와 외국인 지도자 가운데 누가 선임돼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꺼냈다.

손흥민은 “장·단점이 있다. 한국인 감독은 한국 문화를 잘 아는 대신 국제적인 경험은 좀 부족할 수 있다. 결정은 대한축구협회가 하는 것이고, 선수로 경기에 집중할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대표팀의 임시 감독을 맡은 김 감독은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다. 한국 축구를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자신을 보좌할 수석코치로 박건하 전 수원 삼성 감독을 선임했다. 최성용 전 수원 코치와 조용형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 양영민 골키퍼 코치, 이재홍·정현규 피지컬 코치도 코칭스태프로 합류한다. 조 코치는 역시 임시 감독 체제였던 지난 3월에도 코치로 활동해 연속성 유지에 도움을 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