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이대성 사태’에 팬들이 폭발했다···KBL 앞 ‘트럭시위’ “이대성과 삼성은 반성하라”

농구선수 이대성이 22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서울 삼성 입단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농구선수 이대성이 22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서울 삼성 입단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1년 만에 해외 도전을 중단하고 한국프로농구로 돌아온 이대성이 일으킨 논란에 농구 팬들이 트럭 시위에 나섰다.

24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KBL센터 앞 도로에는 ‘한국농구와 농구팬을 우롱하는 이대성과 삼성은 반성하라’는 문구를 적은 트럭이 나타났다. 이번 시위를 주최한 팬들은 ‘지금까지 이런 선수는 없었다. 이것은 템퍼링인가 이중계약인가’ 등 문구를 담아 이대성과 서울 삼성을 규탄했다.

주최 측은 이대성의 행보에 대한 팬들의 분노를 전달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자 시위를 조직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으로는 이기적인 선수가 ‘투지’, ‘열정’, ‘도전’이라는 좋은 키워드로 포장해 다른 선수와 팀을 무너뜨리고 한국 농구 발전을 저해하는 걸 다시는 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행동”이라고 전했다.

구단 운영에 불만을 품은 팬들이 구단을 상대로 몇 차례 트럭 시위를 벌인 적이 있지만 이번 이대성의 경우처럼 특정 선수를 겨냥해 움직임에 나선 건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이대성은 지난 21일 삼성과 2년, 첫해 보수총액 6억원의 조건으로 계약했다. 그리고 이대성이 해외로 나서기 전 소속팀이었던 대구 한국가스공사는 이대성의 갑작스러운 삼성행이 불편하다.

농구선수 이대성이 22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서울 삼성 입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농구선수 이대성이 22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서울 삼성 입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는 지난해 이대성의 도전 의지를 존중, 임의해지 등의 방식으로 선수에 대한 권리를 보류하지 않고 자유계약(FA) 신분으로 완전히 풀어줬다. 이대성이 지난해 국내 구단으로 이적했다면 한국가스공사는 보수의 200%(11억원)에 해당하는 보상금, 또는 보상선수·보상금(2억7500만원)을 받을 수 있었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대성이 최소한 2년은 해외 무대에서 경쟁해볼 것이라 한 발언을 믿고 FA로 풀어줬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대성이 1년 만에 국내로 유턴하면서 소속팀을 바꾼 모양새가 됐고, 한국가스공사는 이에 따른 보상을 하나도 얻지 못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날 오전 ‘탬퍼링’. ‘이익 침해’, ‘신의 성실 위반과 명예훼손’ 등의 문제를 들어 KBL에 재정위원회 개최를 신청했다. KBL은 이대성과 삼성의 계약관계를 면밀하게 살펴본 후에 재정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농구선수 이대성이 22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서울 삼성 입단 기자회견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농구선수 이대성이 22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서울 삼성 입단 기자회견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