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한화 시구·시타 ‘100만원 알바’ 진짜였네

국내 프로야구 경기에서 시구·시타를 하고 일당 100만원을 받는 ‘알바’ 이벤트가 실제로 진행됐다.

잡코리아는 지난 21일 대전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시구·시타 아르바이트가 ‘열일’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잡코리아는 지난 한 달여간 대전 이글스파크에서 열릴 한화이글스 경기의 시구·시타 아르바이트를 모집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이번 이벤트에 총 2만2600여 명이 지원했고, 최종적으로 김현 씨(29·남)와 박지민 씨(27·여)가 각각 시구와 시타 알바로 선정됐다.

시구·시타 ‘알바’로 선정된 이들에게는 일급 100만 원이 지급된다.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제공

이날 시타 알바에 나선 박 씨는 “빙그레 이글스 시절부터 쭉 열성 팬이신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가족들과 이글스파크에서 경기를 직관했다”면서 “유년 시절의 좋은 추억을 다시 경험할 수 있어 기뻤다”는 소감을 밝혔다.

시구자로 나선 김 씨 역시 “평소 지인들에게 ‘류현진 닮았다’는 이야기를 자주 들어 해당 사연을 적어 이벤트 응모를 하게 됐는데, 운이 좋게도 시구자로 선정돼 기쁘다”면서 “류현진 선수의 오랜 팬으로 한화이글스 홈경기에서 시구를 할 수 있어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계속 류현진 선수와 한화이글스를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제공

이 날 이벤트는 올 시즌 한화이글스와 ‘2024 시즌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잡코리아가 진행한 것으로, 시구·시타 알바 이벤트 외에도 응원 수건과 잡코&모니 부채, 한화이글스 응원가가 적힌 기념 엽서 등 경품을 팬들에게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펼쳐졌다.

잡코리아는 올 시즌 이글스 선수단이 최강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브랜드 마케팅 활동과 응원 프로모션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김태현 잡코리아 브랜드마케팅팀 팀장은 “5월 가정의 달에 한화이글스 팬들과 잡코리아가 함께 경기를 관람하고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잡코리아와 알바몬을 이용하시는 회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이색 프로모션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