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한국 대표팀 감독 거절 사비, 바르셀로나와 동행 끝

사비 에르난데스 바르셀로나 감독. 구단 홈페이지 캡처

사비 에르난데스 바르셀로나 감독. 구단 홈페이지 캡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을 경질했다.

바르셀로나는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시즌 이후로 사비 감독과 동행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국 시각으로 27일 열리는 세비야와의 시즌 최종전이 사비 감독의 마지막 경기가 됐다.

바르셀로나 레전드 출신인 사비 감독은 선수 시절 2015년까지 18년 동안 바르셀로나에서 미드필더로 뛰며 767경기 85골 185도움을 올렸다. 바르셀로나를 떠난 뒤에는 카타르 알사드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활약했고, 2021년 11월 바르셀로나 지휘봉을 잡았다.

2022-2023시즌 팀을 라리가 우승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입증했다. 같은 시즌 수페르코파(슈퍼컵)에서도 우승을 지휘했다.

이번 시즌에는 무관에 그쳤다. 라리가에서는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에 사실상 우승컵을 빼앗겼다. 현재 승점 12 뒤진 2위다.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서는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에 역전패당하며 8강에서 탈락했다.

사비 감독은 부진에 시즌 중반 한 차례 사의를 밝히기도 했다. 지난 1월 비야레알과의 리그 22라운드를 마친 뒤 “바르셀로나의 팬으로서 지금의 상황을 용납할 수 없다. 상황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올 시즌을 끝으로 더는 감독을 맡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후안 라포르타 바르셀로나 회장의 설득에 사비 감독은 내년 6월까지인 계약 기간을 지키기로 했다. 하지만 구단은 결국 사비 감독과 동행을 끝냈다.

일부 현지 매체는 사비 감독이 지난 17일 알메리아와의 원정 경기 전날 기자회견에서 바르셀로나의 재정 문제를 언급하며 “선수 영입에 있어서 어려움이 있으니 팬들도 기대치를 낮춰야 한다”고 발언한 게 문제가 됐다고 보도했다.

사비 감독의 후임으로는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독일 대표팀을 지휘했던 한지 플리크 감독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비 감독은 올 초 한국 대표팀 감독직을 거절하기도 했다. 문도 데포르티보는 사비 감독이 지난 1월 바르셀로나를 떠나겠다고 발표하고 몇 주 뒤 한국 대표팀 감독 자리를 제안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그는 관심에 감사를 표했지만, 6월 30일 이후 바르셀로나에 남지 않을 것이란 확신에도 불구하고 제안을 거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