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격투기

한국 유도, 세계선수권 혼성 단체전 실격패…개인전 금2·동3 수확

한국 유도대표팀 선수들. 국제유도연맹 홈페이지 캡처

한국 유도대표팀 선수들. 국제유도연맹 홈페이지 캡처

한국 유도대표팀이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단체전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대표팀은 25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에 실격패했다.

경기 세 번째 주자였던 원종훈(철원군청)이 남자 90㎏ 이상급 경기에서 기권했기 때문이다.

IJF는 대회 규정에 “출전 선수는 단체전 승패가 가려질 때까지 경기에 임해야 한다. 만약 선수가 경기를 거부하면 그 팀은 실격 처리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앞선 2경기에서는 남자 90㎏급 한주엽(하이원)과 여자 70㎏ 이상급 이현지(남녕고)가 차례로 반칙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올해 세계선수권대회를 개인전 금메달 2개와 동메달 3개로 마무리했다.

김민종(양평군청)이 남자 100㎏ 이상급에서 39년 만에 금메달을 획득했고, 여자 57㎏급 허미미(경북체육회)는 한국 여자 선수로서 29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랐다.

남자 81㎏급 이준환(용인대)과 60㎏급 이하림(한국마사회), 여자 78㎏ 이상급 김하윤(안산시청)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5년 대회(금메달 2개, 동메달 3개) 이후 9년 만에 나온 최고 성적으로 두 달 앞으로 다가온 2024 파리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