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임성재, 6타 줄여 찰스 슈와브 챌린지 2R 공동 4위 도약

임성재. AFP연합뉴스

임성재. AFP연합뉴스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 둘째 날 순위를 4위까지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25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7개를 뽑아내 6타를 줄였다.

중간 합계 6언더파 134타를 적어낸 임성재는 데이비스 라일리(미국·10언더파 130타)에게 4타 뒤진 공동 4위로 경기를 마쳤다.

2라운드 경기는 낙뢰 예보에 따라 1시간 정도 중단된 뒤 재개됐다.

임성재는 안정된 드라이버 샷(71%)과 정교한 아이언 샷(89%)으로 타수를 줄여나갔다. 특히 1번 홀(파5)과 7번 홀(파4)에서는 티 샷을 페어웨이 벙커에 빠뜨렸지만, 버디를 잡아내는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임성재는 “오늘 바람이 많이 불어 어렵게 경기했다”며 “그래도 먼 거리 퍼트가 들어가면서 경기를 잘 풀어 갔다”고 말했다.

1라운드 공동 2위였던 김성현은 보기 3개와 버디 2개로 1타를 잃어 공동 15위(3언더파 137타)로 내려갔다.

2타를 줄인 김주형과 5타를 줄인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공동 15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셰플러는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골라내며 1라운드에서 2타를 잃었던 부진을 만회했다.

이경훈은 중간 합계 1언더파 139타를 쳐 공동 30위에 자리했다.

2오버파 142타를 친 김시우는 공동 60위로 힘겹게 컷 기준을 통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