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양현종 역투 KIA, 4연패 탈출…두산 꺾고 1위 사수

KIA 타이거즈 양현종.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양현종. KIA 타이거즈 제공

선두 자리를 위협받던 KIA 타이거즈가 토종 에이스 양현종의 역투로 두산 베어스를 꺾고 한숨 돌렸다.

KIA는 2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의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전날까지 2위 두산과 승률에서 앞서며 간신히 1위를 지켰던 KIA는 이날 승리로 두산을 한 경기 차로 따돌리며 1위 자리를 지켰다. 4연패 사슬도 끊었다.

반면 두산은 5연승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KIA는 경기 초반 두산 선발 브랜든 와델을 공략했다. 2회말 2사 1, 2루 상황에서 김태군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3회에는 브랜든을 상대로 선두타자 이창진이 2루타를 치고, 후속 타자 김도영이 우전 안타를 기록하며 기회를 이어갔다. 두산 포수 양의지가 2루로 던진 송구가 빗나가면서 3루 주자 이창진이 득점했다.

KIA는 계속된 1사 3루 상황에서 이우성의 볼넷과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희생타로 추가점을 얻어 3-0으로 앞서갔다. 이어 김선빈, 변우혁, 김태군의 연속 안타로 3점을 더 추가해 6-0까지 점수를 벌렸다. KIA 선발 양현종은 7회에 한 점을 내줬고, 9회초 마지막 수비에서 불펜 투수들이 흔들리며 6-2로 추격을 허용했지만, 정해영이 마지막 타자 김대한을 유격수 뜬 공으로 잡아 경기를 마무리했다.

양현종은 7이닝 동안 7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으로 시즌 4승(2패)을 기록했다. 아울러 시즌 평균자책점을 3.16에서 2.84로 낮췄다.

KBO리그 역대 두 번째로 개인 통산 2천400이닝을 돌파해 의미를 더했다. 타선에서는 김태군이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