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타이밍도 안 좋고, ‘예의’도 어긋났다···FA컵 결승 앞두고 ‘텐 하흐 경질’ 결정, 이게 ‘명문 구단’ 맨유가 할 일인가


에릭 텐하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텐하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어느 정도 예상된 일이긴 했다. 하지만 타이밍이 너무 좋지 않다. 중요한 결승 무대를 앞두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에릭 텐 하흐 감독이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경질될 것이라는 소식이 나왔다. 맨유 선수단, 그리고 텐 하흐 감독의 사기가 땅에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맨유는 2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23~2024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시즌에 이어 2시즌 연속 FA컵 결승에서 ‘맨체스터 더비’가 성사됐다. 지난 시즌 승자는 맨시티였다.

텐 하흐 감독은 지난 시즌 부임한 뒤 맨유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위, 리그컵 우승으로 이끌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EPL 8위로 순위가 떨어졌다. FA컵 우승마저 실패하면 맨유의 이번 시즌은 ‘무관’으로 끝난다.


짐 랫클리프 맨유 구단주. 게티이미지코리아

짐 랫클리프 맨유 구단주. 게티이미지코리아


텐 하흐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맨유는 지난 10년간 많은 트로피를 얻지 못했다. 내가 이곳에 왔을 때는 맨유에 상태가 좋지 못했다”며 “2년 만에 결승을 세 번째 치르게 됐다. 맨시티전은 좋은 기회”라며 우승에 대한 욕심을 감추지 않았다.

텐 하흐 감독의 경질설은 이번 시즌 내내 쏟아져나왔다. 특히 맨유의 소유주가 이네오스로 바뀌면서 더욱 확실시됐다. 맨유의 구단주인 짐 랫클리프 경이 체질 개선을 언급하며 대대적인 개편에 들어갈 것을 천명했고, 이에 모두가 텐 하흐 감독이 경질될 것이라 생각했다. 단, 텐 하흐 감독은 좀 다르게 생각하는 것 같다. 텐 하흐 감독은 “이네오스는 구단의 일원이 됐고, 그들은 우리가 우승하길 원한다. 난 맨유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FA컵 결승을 앞둔 가운데, 영국 ‘데일리 메일’은 25일 맨유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텐 하흐 감독을 경질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텐 하흐 감독이 웸블리에서 열리는 빅매치를 앞두고 있다. 맨유의 우승을 위해 도전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네오스는 다음 시즌을 위해 새 감독을 데려오려고 한다. 토마스 투헬 전 바이에른 뮌헨 감독, 커이런 맥케나 입스위치 타운 감독이 후보에 올라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첼시 감독도 후보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보상금 문제로 첼시와 협상 중이라 지금은 다른 제의를 거절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