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텅 빈 홈 응원석 속 극장 동점골…인천, 광주와 1-1 무승부

인천 유나이티드의 무고사가 25일 홈에서 열린 광주FC와의 2024시즌 14라운드 경기에서 동점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의 무고사가 25일 홈에서 열린 광주FC와의 2024시즌 14라운드 경기에서 동점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가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무고사의 페널티킥 골로 안방에서 광주FC와 극적으로 비겼다.

인천은 2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4라운드 광주와의 홈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후반 추가 시간에 얻어낸 천금 같은 페널티킥 덕분에 승점을 챙긴 인천(4승 6무 4패·승점 18)은 6위를 유지할 수 있었다.

반면, 다잡은 승리를 눈앞에서 놓친 광주(5승 1무 8패·승점 16)는 올 시즌 처음으로 무승부를 거두며 7위를 유지했다. 광주는 올 시즌 공 점유율 1위 팀답게 전반에 인천을 상대로 64% 대 36%로 크게 앞서며 공세를 펼쳤다. 오른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든 윙어 김한길이 전반 23분과 39분 페널티지역에서 왼발슛을 시도했으나, 전반에는 상대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광주의 조직적인 압박과 공세에 밀려난 인천도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하고 전반 내내 수비에 치중했다. 이에 인천의 조성환 감독은 김보섭과 음포쿠를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후반 먼저 득점한 쪽은 광주였다.

광주는 후반 시작 1분 만에 엄지성이 왼 측면에서 문전으로 올린 크로스를 미드필더 최경록이 헤딩으로 연결해 인천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 골 차 리드에 만족하지 않은 광주의 이정효 감독은 후반 17분 최경록과 문민서를 빼고 가브리엘과 박태준을 투입하며 공격에 더 힘을 실었다. 이후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으나 양 팀 다 추가 득점에 실패하면서 광주가 승점 3을 챙기는 듯했다.

그러나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지역에서 경합 도중 빅톨의 팔에 공이 맞는 장면이 비디오판독(VAR) 끝에 확인돼 인천이 기회를 잡았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무고사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인천에 승점 1을 안겨줬다.

25일 오후 인천 유나이티드와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의 홈 응원석이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인천 유나이티드와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의 홈 응원석이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이날 인천의 홈 응원석은 경기 종료 시까지 텅 비어 있었다. 지난 11일 열린 FC서울과의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인천 팬들이 상대 선수들을 향해 물병을 던져 큰 파문을 일으키면서 한국프로축구연맹이 ‘홈 응원석 폐쇄’ 징계를 내렸기 때문이다. 인천은 집단 응원도 금지되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는 광주 원정 팬들의 응원가와 북소리만 울려 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