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캡틴 SON은 품격도 남다르다···팬들에 “시간, 장소 안 가리고 응원해 줘 감사, 더 나은 선수될 것” 인사

손흥민이 23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서며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인천공항 | 연합뉴스

손흥민이 23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서며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인천공항 |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9번째 시즌을 마치며 “내년에는 조금 더 성숙하고 성장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손흥민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토트넘에서 처음으로 주장이라는 역할을 맡고 한 시즌을 끝내고 왔다”며 “부족한 모습, 어려운 순간들이 많았지만 옆에서 도와주신 코칭스태프 또 지원 스태프, 동료 선수들 또 항상 많은 응원과 사랑 보내주시는 팬분들 덕분에 어려운 순간 힘들었던 순간을 배우면서 넘길 수 있었던 거 같다”고 돌아봤다.


토트넘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어 “이번 시즌도 시간과 장소 가리지 않고 응원해 주셔서 힘이 되었다”면서 “매번 행복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2023~2024시즌 EPL에서 17골·10도움을 기록하며 개인 통산 세 번째로 10골·10도움을 채웠다. EPL에서 3차례 이상 10골·10도움을 달성한 선수는 손흥민을 비롯해 웨인 루니, 무함마드 살라흐(이상 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록바(3회)뿐이다.

지난 23일 귀국한 손흥민은 휴식을 취하다 내달 A매치 2연전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6월2일 태극전사 동료들과 싱가포르로 출국해 6월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을 치르고, 6월 11일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