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야투율 14.3%’ 박지현, 슛감 난조 속 한자릿수 득점···뱅크스타운은 속절없는 6연패

우리은행 시절 박지현.    WKBL 제공

우리은행 시절 박지현. WKBL 제공

박지현(뱅크스타운)이 호주리그 진출 후 3번째 경기에서 두자릿수 득점에 실패했다. 팀도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박지현은 25일 호주 스네이크핏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라와라 호크스와의 NBL1 여자부 동부콘퍼런스 경기에서 69-74로 패했다. 6연패에 빠진 뱅크스타운은 2승9패로 처졌다.

이날 박지현은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다. 데뷔전이었던 18일 시드니 코메츠전에서는 12점·7리바운드로 활약했고, 백투백으로 열린 혼스비 쿠링가이 스파이더스전에서는 팀내 최다 29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앞선 두 경기와는 다르게 이날 경기에서는 한자릿수 득점에 그쳤다. 28분17초를 뛰었으나 8점·7리바운드·4어시스트에 그쳤다. 야투율 14.3%가 말해주듯,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다.

1쿼터에 무득점에 그친 박지현은 2쿼터 막판에서야 간신히 첫 득점을 올렸다. 이후 또 득점포가 침묵을 지킨 박지현은 궂은 일을 도맡아했다. 그러다 3쿼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첫 3점슛을 성공시켰다. 4쿼터에서는 벤치에서 출발한 박지현은 경기 종료 6분여를 남기고 다시 투입됐으나 전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박지현은 오는 26일 센트럴 코스트 크루세이더스와 홈경기에서 다시 한 번 두자릿수 득점과 팀 연패 탈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