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1년 만에 설욕전 대성공!’ 맨유, 결승 맨체스터 더비서 맨시티 2-1 꺾고 FA컵 우승!···통산 13회 달성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지난 시즌의 패배를 설욕하는 데 성공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맨체스터 더비에서 2-1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지난 시즌의 패배를 설욕하는 데 성공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맨체스터 더비에서 2-1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지난 시즌의 패배를 설욕하는 데 성공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맨체스터 더비에서 2-1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맨유는 2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 잉글랜드 FA컵 결승전에서 맨시티에 2-1로 승리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오르테가가 골문을 지켰고 그바르디올-아케-스톤스-워커가 백4를 구축했다. 3선에는 코바치치와 로드리가 위치했고 2선에 포든-더 브라위너-실바가 포진했다. 최전방 원 톱에는 홀란이 나섰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의 맨유 역시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오나나가 골문을 지켰고 달롯-마르티네스-바란-완 비사카가 백4를 구축했다. 3선에는 마이누와 암라바트가 위치했고 2선에 래시포드-맥토미니-가르나초가 포진했다. 최전방 원 톱에는 페르난데스가 나섰다.


전반 30분 선제골을 터트린 맨유 알레한드로 가르나초. Getty Images

전반 30분 선제골을 터트린 맨유 알레한드로 가르나초. Getty Images



전반 39분 추가골을 터트린 맨유 코비 마이누. Getty Images

전반 39분 추가골을 터트린 맨유 코비 마이누. Getty Images


전반 8분 맨유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방향 전환을 하면서 공격을 전개했고 가르나초의 슈팅 마무리까지 나왔다. 하지만 오르테가 정면으로 향하며 막혔다.

전반 30분 맨유의 선제골이 터졌다. 맨유가 후방에서 길게 연결했고 가르나초와 그바르디올의 경합 상황이 펼쳐졌다. 그바르디올이 머리에 맞추며 걷어내려 했으나 처리하러 나온 오르테가를 넘어가면서 치명적인 실책이 나왔고 가르나초가 빈 골대로 밀어 넣으면서 맨유가 먼저 앞서 나갔다.

이후 맨유가 추가골까지 터트렸으나 부심의 깃발이 올라갔다. 전반 38분 맨시티 뒷공간을 뚫어낸 가르나초가 내준 공을 래시포드가 밀어 넣으면서 득점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가르나초의 위치가 오프사이드로 선언되면서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곧바로 맨유의 추가골이 나왔다. 전반 39분 왼쪽에서 래시포드가 오른쪽 측면으로 길게 연결했고 가르나초가 페르난데스에게 내줬다. 페르난데스가 잡지 않고 마이누에게 연결했고 마이누가 오른발로 마무리하면서 맨유가 전반 2골 차의 리드를 잡았다.

0-2로 끌려간 맨시티는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코바치치와 아케를 빼고 도쿠와 아칸지를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맨시티 엘링 홀란. Getty Images

맨시티 엘링 홀란. Getty Images



후반 42분 추격골을 터트린 맨시티 제레미 도쿠. Getty Images

후반 42분 추격골을 터트린 맨시티 제레미 도쿠. Getty Images


후반 9분 맨시티가 골대 불운에 막혔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도쿠가 드리블 돌파 후 홀란에게 내줬고 홀란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크로스바에 맞고 나오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 19분 맨시티가 또 한 번 득점 기회를 놓쳤다. 포든이 절묘한 패스를 연결하면서 알바레스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으나 마무리 슈팅이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계속해서 맨시티가 맨유를 몰아붙이며 공세를 퍼부었으나 마무리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맨유는 수비에서의 집중력을 잃지 않으면서 맨시티의 공격을 막아냈다.

후반 42분 맨시티의 추격골이 터졌다. 페널티 박스 앞에서 도쿠가 수비 한 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오나나가 몸을 날리며 반응했으나 손에 맞고 그대로 골문을 통과하면서 후반 막판 맨시티가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추가시간은 7분이 주어졌다. 맨유는 가르나초와 맥토미니를 빼고 린델뢰프와 마운트를 투입하며 수비를 더욱 두텁게 했다.

마지막까지 맨시티가 총공세를 퍼부었지만 동점골을 만들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맨유가 추가시간 한 골의 리드를 지켜내면서 2-1 승리를 거두고 FA컵 정상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