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프랑스 최강팀 입단 효과’ 이강인, PSG 데뷔 시즌에 3관왕···PSG, 리그+FA컵에 이어 프랑스컵도 제패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프랑스 명문 파리생제르맹이 2023~2024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컵)에서 우승하며 국내 대회 3관왕에 성공했다.

PSG는 26일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모루아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의 프랑스컵 결승에서 2-1로 승리하며 대망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3년 만에 프랑스컵을 되찾은 PSG는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15차례로 늘리며 이 부문 2위인 마르세유(10회)와 격차를 더 벌렸다.

PSG는 국내 주요 대회 2관왕(더블·정규리그+FA컵) 달성에 이어 지난 1월 단판전 승부인 트로페 데 샹피옹(프랑스 슈퍼컵) 우승까지 합쳐 이번 시즌 3개의 우승 트로피를 챙겼다.

벤치에서 대기하던 이강인은 교체 선수로 팀의 우승에 기여했다. 팀이 2-1로 앞서던 후반 40분 브래들리 바르콜라 대신 투입돼 후반 추가시간까지 합쳐 10여분을 뛰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해 7월 PSG에 입단한 이강인은 데뷔 시즌에 3개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따.

이강인은 정규리그 3골 4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골 1도움, 슈퍼컵 1골 등을 합쳐 ‘공식전 5골 5도움’의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채웠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PSG와 결별하는 킬리안 음바페는 공격포인트 없이 풀타임 출전했다.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행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음바페는 임대로 뛴 2017~2018시즌부터 7시즌 동안 공식전 308경기에서 256골의 기록을 남기고 작별 인사를 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