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맨유가 안 원하면 떠난다” ‘기세등등’ 텐 하흐의 자신감, 맨유는 고민 시작 ‘유임? 경질?’


에릭 텐 하흐 감독(오른쪽).  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텐 하흐 감독(오른쪽). 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에 성공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이제 새로운 고민에 빠졌다. 다름 아닌 에릭 텐 하흐 감독의 거취 문제다.

맨유는 2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2023~2024 FA컵 결승전에서 2-1로 승리하고 통산 13번째 FA컵 우승에 성공했다.

리그에서는 8위에 그쳐 FA컵을 우승해야만 유로파리그 티켓을 획득, 다음 시즌 유럽클럽대항전에 나갈 수 있었던 맨유는 일발 역전에 성공했다.

많은 사람들이 맨유가 아닌 맨시티의 우승을 점쳤다. 역사적인 EPL 4연패를 달성한데다 선수 면면에서도 맨유보다 맨시티가 훨씬 앞섰다. 여기에 그들을 이끄는 수장은 최고의 명장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이었다. 하지만 맨유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맨시티를 제압하며 짜릿한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짐 랫클리프 맨유 구단주.  게티이미지코리아

짐 랫클리프 맨유 구단주.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번 우승으로 텐 하흐 감독의 신임을 두고 맨유 보드진의 고민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실 FA컵 결승을 앞두고는 텐 하흐 감독의 경질이 당연시되는 분위기였다. 실제로 영국 주요 매체들이 전부 FA컵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맨유가 텐 하흐 감독을 경질할 것이며, 후임으로 여러 감독의 이름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런데 텐 하흐 감독이 FA컵 결승에서 과르디올라 감독과의 전술 맞대결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음과 동시에 맨시티의 강한 공격에 맞서 날카로운 역습으로 맞불을 놓는 등 이전과는 다른 뛰어난 모습을 보이면서 팬들의 마음을 다시 돌려놨다.

뜻밖의 모습과 결과를 내면서, 맨유 수뇌부가 텐 하흐 감독의 거취를 두고 다시 고민에 빠졌다. ‘디 애슬레틱’은 “맨유가 텐 하흐 감독의 미래를 결정하기 전에 그의 성과를 포함, 이번 시즌에 대한 검토를 한 뒤 다음 단계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짐 랫클리프 경과 데이브 브레일스포드 디렉터를 포함한 맨유의 고위 수뇌부들은 텐 하흐 감독이 얘기했던 ‘쓰레기 같은’ 시즌의 모든 부분을 평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물론 텐 하흐 감독의 유임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맨유도 이미 그동안 거론되어왔던 후보들과 여전히 접촉하고 있다. 디 애슬레틱은 “맨유는 키어런 맥케나 입스위치 타운 감독을 비롯, 다른 후보들과 접촉하고 있다. 텐 하흐 감독의 미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텐 하흐 감독은 우승에 한껏 들뜬 모양새다. 텐 하흐 감독은 FA컵 결승전이 끝난 뒤 “2년 동안 트로피 2개는 결코 나쁜 성과가 아니다. 2년 동안 3차례 결승 진출 역시 마찬가지”라며 “만약 맨유가 나를 원하지 않는다면 트로피를 얻기 위해 다른 곳으로 가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