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악천후’도 막지 못한 ‘승리의 집념’···권순우, 프랑스오픈 2회전 진출, 1년9개월만에 메이저대회 ‘감격의 승리’

권순우가 27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에밀 루수부오리와의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1회전에서 백핸드를 치고 있다.  파리 | EPA연합뉴스

권순우가 27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에밀 루수부오리와의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1회전에서 백핸드를 치고 있다. 파리 | EPA연합뉴스

한국 테니스의 희망 권순우(494위)가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 2회전에 올랐다. 무려 1년9개월만에 거둔 메이저대회 승리다.

권순우는 27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남자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에밀 루수부오리(67위·핀란드)를 세트스코어 3-0(6-3 6-4 6-3)으로 완파했다. 권순우가 메이저대회 단식 본선에서 승리를 거둔 것은 2022년 8월 US오픈 2회전 진출 이후 무려 1년9개월 만이다. 권순우는 지난해 호주오픈과 US오픈에서 1회전 탈락했고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은 불참했다. 올해 1월 호주오픈에서도 1회전 탈락했다.

권순우는 2회전에서 현재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르다의 동생인 서배스천 코르다(28위·미국)과 3회전 진출을 다툰다.

권순우는 1세트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두 번이나 브레이크하며 게임 스코어 4-1로 멀리 달아났다. 이후 한 차례 브레이크를 허용하며 4-3으로 쫓겼지만,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5번이나 듀스까지 간 끝에 지켜내며 한숨을 돌렸고, 곧바로 루수부오리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브레이크 없이 서로가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 팽팽하게 흘러가는 가운데, 권순우가 게임 스코어 5-4로 앞선 상황에서 갑자기 비가 내려 경기가 약 1시간 가량 중단됐다. 그리고 이후 재개된 경기에서 권순우가 루수부오리의 서브 게임을 가져오며 세트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3세트에서도 권순우가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다시 비가 쏟아져 경기가 1시간 이상 중단된 가운데, 이후 재개된 경기에서 권순우가 곧바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해 5-3을 만들었고,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마저 따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권순우가 27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에밀 루수부오리와의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1회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파리 | EPA연합뉴스

권순우가 27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에밀 루수부오리와의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1회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파리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