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이름처럼 ‘K쇼’ 기대하세요”

SSG 엘리아스 대체 외인

시라카와 케이쇼의 다짐

시라카와 케이쇼(왼쪽)가 배영수 투수코치와 주먹을 맞대고 있다. SSG 랜더스 제공

시라카와 케이쇼(왼쪽)가 배영수 투수코치와 주먹을 맞대고 있다. SSG 랜더스 제공

시라카와 케이쇼(23·SSG)는 13년 만에 KBO리그에서 뛰는 일본인 투수다. KBO가 올해 도입한 대체 외국인 선수 제도를 통해 SSG 유니폼을 입었다. SSG는 왼쪽 내복사근 부상으로 6주가량 이탈이 불가피한 로에니스 엘리아스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일본 독립리그에서 활약하던 시라카와를 영입했다. SSG는 “상대하기 까다로운 투구 메카닉과 템포를 가지고 있는 부분에 주목했다”며 “경기 운영 면에서도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해 영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라카와는 올해 도쿠시마 인디고삭스 소속으로 뛴 6경기에서 4승1패 평균자책 2.17을 기록했다.

시라카와는 시속 150㎞ 빠른 공을 던지며 슬라이더, 체인지업, 포크볼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지난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불펜 투구를 소화한 시라카와는 비자 발급 등 행정 절차를 마무리하는 대로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SSG는 현재 선발 로테이션이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선발진 평균자책은 6.53으로 리그 꼴찌다. 선발 투수 5명 중 김광현과 오원석 정도만이 제 몫을 해주고 있다.

시라카와는 “처음 해외로 진출해 한국에서 뛰는 만큼 팀에 공헌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일본에서 그동안 해온 것처럼 잘 준비해서 KBO리그에서도 활약하고 싶다”고 전했다. 새로운 문화에 적응하려고도 노력 중이다. 시라카와는 “한국어를 잘 몰라 조금 낯선 부분이 있지만, 주변의 도움을 받아 적응하겠다”고 했다. 이미 입맛은 적응을 마쳤다. 그는 “일본에 있을 때부터 한국 음식 중에 삼겹살을 먹어보고 싶었다”며 “한국에 와서 처음 먹어봤는데, 쌈에 싸서 먹는 게 이색적이고 맛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자신의 강점으로 탈삼진 능력을 꼽았다. 시라카와는 “KBO리그에서 뛰면서 탈삼진을 많이 기록하고 싶다”며 “이름이 케이(K·탈삼진)쇼인 만큼 삼진쇼를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K’ 김광현이 있는 SSG에 또 다른 ‘K’가 데뷔를 눈앞에 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