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벨링엄, 레알 첫 시즌에 라리가 MVP···“최고 클럽 서포터에 상 바친다”


레알 마드리드 주드 벨링엄. Getty Images코리아

레알 마드리드 주드 벨링엄. Getty Images코리아


주드 벨링엄(21)이 레알 마드리드 이적 첫 시즌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MVP에 선정됐다.

라리가는 29일 “벨링엄이 2023-24 시즈 리그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벨링엄은 라리가 첫 시즌 만에 최고의 선수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벨링엄은 리그 개막하자마자 4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시즌 내내 활약이 이어졌다. 팀의 세컨드 스트라이커로 공격을 주도했다. 리그 28경기에서 19골(득점 3위)·6도움으로 눈부신 기록을 쌓았다. 모든 대회를 통틀어서는 39경기에 출전해 22골을 넣고 10도움을 기록했다.

라리가 SNS

라리가 SNS

벨링엄은 “이런 상을 받은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최고의 클럽 서포터에게 바치겠다. 이 팀을 위해 싸울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벨링엄의 주가는 뜨겁다. 분데스리가 최고의 샛별로 인정받고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첫 시즌에 세계적인 거물로 자리잡았다. 최근 풋볼벤치마크가 발표한 선수 가치에서 당당히 1위에 이름을 올렸다. 1억8780만 유로(한화 약 2750억 원)으로 몸값을 평가 받았다.


레알 마드리드 주드 벨링엄. Getty Images코리아

레알 마드리드 주드 벨링엄. Getty Images코리아


발롱도르 수상 후보로도 꼽히는 벨링엄은 다음달 2일 열리는 친정팀 도르트문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생애 첫 빅이어에 도전한다.

한편, 바르셀로나 샛별 라민 야말이 U-23 최우수 선수에 올랐고, 감독상은 지로나의 돌풍을 이끈 미첼 감독이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