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오자마자 ‘라팍’ 접수, 6번타자 박병호 이적 후 첫 홈런 폭발

29일 대구 키움전에서 타격하는 삼성 박병호. 연합뉴스

29일 대구 키움전에서 타격하는 삼성 박병호. 연합뉴스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이적하자마자 첫 경기에서 홈런포를 터뜨렸다.

박병호는 2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과의 경기에서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손맛’을 봤다.

전날 트레이드로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는 이날 1군 선수단에 합류했고 6번 지명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첫 타석에서는 2회 우측 담장 앞에서 잡히는 큼지막한 타구를 쏘아올렸던 박병호는 바로 다음 타석에서 감을 잡았다.

팀이 1-8로 뒤처진 4회 두번째 타석에 나선 박병호는 키움 선발 엔마누엘 데 헤이수스를 상대로 4구째 볼을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20m의 솔로 홈런이다.

박병호의 홈런으로 삼성은 2-8로 쫓아갔다. 이적 첫 날부터 박병호는 자신의 능력을 증명했다.

타격하는 삼성 박병호. 연합뉴스

타격하는 삼성 박병호.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