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벼랑 끝에서 탈출한 ‘늑대 군단’···미네소타, 댈러스 꺾고 4경기 만에 서부 결승 첫 승전보, ‘5차전 가자!’

앤서니 에드워즈.     댈러스 |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앤서니 에드워즈. 댈러스 |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벼랑 끝에서 드디어 반격에 성공했다. 미네소타 팀버울브스가 서부콘퍼런스 결승에서 3연패 뒤 첫 승을 신고하며 한숨을 돌렸다.

미네소타는 29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2023~2024 미국프로농구(NBA) 서부콘퍼런스 플레이오프 결승(7전4선승) 4차전에서 105-100으로 이겼다.

1~3차전을 모두 내줘 1패만 더하면 탈락하는 절박한 상황에 몰려 있었던 미네소타는 4차전에서 극적으로 생존하며 승부를 5차전으로 끌고 갔다. 5차전은 오는 31일 미네소타의 홈구장인 타깃 센터에서 열린다.

미네소타는 1쿼터를 27-20으로 앞섰지만, 이후 댈러스의 반격이 이어지며 4쿼터 막판까지 승패를 알 수 없는 접전을 벌였다. 4쿼터 종료 1분47초를 남기고 미네소타의 에이스 앤서니 에드워즈의 득점으로 미네소타가 100-92, 8점차 리드를 잡아 승리를 굳히는가 싶더니, 댈러스가 곧바로 루카 돈치치의 자유투 3개, 카이리 어빙의 점퍼로 순식간에 5점을 보태 100-97까지 쫓아갔다.

미네소타는 종료 39.1초 전 에드워즈의 풀업 점퍼와 종료 20.1초 전 마이크 콘리의 자유투 1득점으로 다시 103-97로 달아났지만, 종료 13초를 남기고 돈치치가 다시 3점슛을 꽂아 103-100, 3점차 접전이 이어졌다.

승부를 가른 것은 미네소타의 나즈 리드였다. 리드는 종료 11.1초를 남기고 결정적인 레이업슛을 성공시켜 차이를 다시 5점으로 벌렸고, 종료 직전 돈치치의 3점슛을 블록슛까지 해내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미네소타는 29점을 올린 에드워즈와 25점을 넣은 칼 앤서니 타운스를 중심으로 선발로 나선 5명의 선수가 모두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는 고른 공격력을 보였다. 댈러스는 돈치치가 28점·15리바운드·10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작성했으나 팀이 패배하며 빛이 바랬다.

패스하는 루카 돈치치.     댈러스 |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패스하는 루카 돈치치. 댈러스 |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