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너무 쟁쟁했던 경쟁자들…팬 투표 올해의 팀도 ‘빈 손’

EPL사무국 ‘베스트11’ 공개

너무 쟁쟁했던 경쟁자들…팬 투표 올해의 팀도 ‘빈 손’

17골 10도움 활약에도
스트라이커 부문에서
홀란·왓킨스에 밀려

왼쪽 측면 공격수도
‘올해의 선수’ 포든 차지

손흥민(토트넘)이 팬들이 직접 뽑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EPL 사무국은 28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팬 투표 끝에 확정된 2023~2024시즌 베스트11 명단을 공개했다. 손흥민은 스트라이커 후보 10명에는 포함됐지만, 스트라이커 2명, 윙어 등 공격형 미드필더 2명, 중앙 미드필더 2명, 센터백 2명, 풀백 2명, 골키퍼 1명으로 구성된 최종 명단에 들지 못했다.

토트넘 손흥민 | EPA연합

토트넘 손흥민 | EPA연합

손흥민은 올 시즌 17골 10도움의 준수한 성적을 기록했다. 리그 득점 8위, 도움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리는 동시에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이라는 대기록도 남겼지만 경쟁자들이 너무 뛰어났다. 스트라이커 부문에서 이름을 올린 건 올리 왓킨스(애스턴 빌라)와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이었다.

왓킨스는 페널티킥 없이 19골(공동 4위)을 득점했고, 도움도 13개나 기록하면서 소속팀을 리그 4위로 견인,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행 티켓까지 거머쥐었다.

두 시즌 연속 득점왕을 차지한 홀란의 자리도 위협할 수 없었다. 홀란은 31경기에서 27골을 넣으면서 맨시티가 사상 최초로 EPL 4연패의 대업을 달성하는 데 일조했다.

손흥민이 주로 뛰던 왼 측면 공격수 자리에도 ‘올해의 선수’에 뽑힌 필 포든(맨시티)이 지켰고, 오른 측면에는 EPL 영플레이어상을 받은 콜 파머(첼시)가 자리했다. 리그 챔피언 맨시티는 홀란과 포든 외에도 중앙에서 로드리, 케빈 더 브라위너까지 총 4명의 선수가 베스트11에 포함됐다.

올시즌 리그에서 가장 실점이 적었던 준우승팀 아스널에서는 수비에서 4명을 배출했다. 벤 화이트-윌리엄 살리바-가브리에우 마갈량이스로 이어지는 수비수 셋에 골키퍼 다비드 라야가 뽑혔다. 오른쪽 풀백 쪽에만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가 채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