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치치파스, 프랑스오픈 男 단식 3회전 가장 먼저 진출···권순우는 2회전 1세트 도중 비로 중단

스테파노스 치치파스.   파리 | AFP연합뉴스

스테파노스 치치파스. 파리 | AFP연합뉴스

스테파노스 치치파스(9위·그리스)가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 3회전에 가장 먼저 진출했다.

치치파스는 29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에서 다니엘 알트마이어(83위·독일)를 3-1(6-3 6-2 6-7 6-4)로 제압했다.

2021년 프랑스오픈, 지난해 호주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치치파스는 3회전에서 장즈전(44위·중국)-로렌초 소네고(49위·이탈리아)전 승자를 상대한다.

치치파스는 클레이코트에 상당한 강점을 갖고 있는 선수다. 통산 11번의 투어 대회 우승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5번을 클레이코트에서 따냈을 정도로 클레이코트에 강하다. 특히 메이저대회 바로 아래 등급인 마스터스 1000시리즈에서 차지한 3번의 우승 모두 클레이코트에서 달성했다.

치치파스는 이번 대회 혼합 복식에 애인인 파울라 바도사(스페인)와 한 조를 이뤘고 남자 복식에는 동생 페트로스 치치파스(그리스)와 함께 출전했다.

지난해 프랑스오픈 4강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에 패했던 카를로스 알카라스(3위·스페인)는 예스퍼 더 용(176위·네덜란드)을 3-1(6-3 6-4 2-6 6-2)로 꺾고 역시 3회전에 합류했다.

여자 단식에서는 소피아 케닌(56위·미국)이 가장 먼저 3회전에 올랐다. 2020년 호주오픈 우승자인 케닌은 카롤린 가르시아(23위·프랑스)를 2-0(6-3 6-3)으로 따돌리고 3회전에서 옐레나 오스타펜코(11위·라트비아)-클라라 타우손(72위·덴마크)전 승자와 만난다.

한편 남자 단식 2회전 경기에 나선 권순우(494위)는 서배스천 코르다(28위·미국)를 상대로 1세트 게임 스코어 4-5로 뒤진 가운데 경기가 비 때문에 중단됐다.

권순우.   파리 | EPA연합뉴스

권순우. 파리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