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김두현 감독의 ‘전북 사령탑 데뷔전’ 제대로 망친 강원, 3년 7개월만의 ‘신바람 3연승’

강원FC 양민혁.   프로축구연맹 제공

강원FC 양민혁. 프로축구연맹 제공

강원FC의 거침없는 상승세가 김두현 감독의 전북 현대 사령탑 데뷔전을 제대로 망쳤다. 강원이 전북을 꺾고 이번 시즌 첫 3연승을 질주했다.

강원은 29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북을 2-1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승점 25점(7승4무4패) 고지에 오른 강원은 4위를 유지했다. 이와 함께 2020년 10월24일 인천 유나이티드전(3-1 승) 이후 3년 7개월 만에 3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이번 시즌 하위권에서 맴돌고 있는 전북을 구원하기 위해 투입된 김두현 감독은 전북 사령탑 데뷔전이었던 이날 쓰라린 패배를 맛봤다. 전북은 승점 14점(3승5무7패)에 머물며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강원은 전반 3분 고등학교 3학년 양민혁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오른쪽 윙어로 선발 출전한 양민혁이 김대우의 침투 패스를 받아 그대로 골라인 오른쪽까지 달려갔고, 슈팅 각도가 없는 상황에서도 오른발로 강하게 차 골대 상단 그물을 흔들었다.

김두현 전북 현대 감독.   프로축구연맹 제공

김두현 전북 현대 감독. 프로축구연맹 제공

초반부터 기세를 올린 강원은 전반 23분 전북의 한 방에 동점을 허용했다. 전북의 왼쪽 풀백 김진수가 왼쪽 페널티 라인까지 공을 조금씩 몰고 올라온 뒤 페널티아크 근처에 있던 이영재에게 공을 건네줬고, 이를 이영재가 왼발로 침착하게 감아차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1-1로 마친 가운데 후반 들어 다시 강원이 힘을 내기 시작했다. 후반 16분 전북 전병관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 수적 우위까지 점하자 쉴새없이 공격을 퍼부었다. 그리고 후반 32분 이기혁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야고가 헤딩슛으로 마무리, 2-1을 만들었다. 강원은 후반 추가시간 야고가 전북 골키퍼 정문기와 1대1 찬스 상황에서 골을 넣지 못했지만, 이후 전북의 공격을 잘 차단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울산 HD FC가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선두 탈환을 노렸던 울산은 승점 28점이 돼 포항 스틸러스(승점 29점)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이번 시즌 울산과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무승부를 거둔 인천은 승점 19점이 돼 7위로 한 계단 내려섰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팀은 후반에 골을 뽑아냈다. 인천이 후반 3분 음포쿠가 페널티아크 정면서 때린 프리킥이 울산 수비수 김영권의 머리를 스치고 굴절돼 골로 연결되며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울산은 후반 20분 교체 투입된 엄원상이 후반 36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루빅손의 낮은 크로스를 침착하게 밀어 넣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수원FC는 홈에서 대구FC를 2-0으로 누르고 승점 24점을 확보, 5위를 달렸다. 수원FC 이승우는 1-0으로 앞선 후반 38분 시즌 7호골을 터뜨리며 득점왕 경쟁에 본격적으로 가세했다.

이 밖에 제주 유나이티드는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을 1-0으로 제압하고 2연승을 달렸다. 승점 20점이 된 제주는 6위로 올라섰다. 반면 최근 6경기 연속 무승(2무4패)의 늪에 빠진 대전은 승점 11점으로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김학범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프로축구연맹 제공

김학범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프로축구연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