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손흥민 대우가 달라졌다? 토트넘 재계약 아닌 1년 옵션 발동 전망


토트넘 손흥민.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 손흥민. Getty Images코리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누비고 있는 손흥민(32·토트넘)의 가치가 세월의 흐름에 따라 하락 평가 되는 가운데 실제 대우도 예전만 못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 영국판은 30일 ‘토트넘 홋스퍼 선수단 진단, 어디를 강화하고, 누가 떠나야 하는가’는 제하 아래 “토트넘은 계약서에 보장된 1년 연장 옵션을 활용해 손흥민과 2026년까지 계약을 이어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2015년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9시즌 동안 변함없는 활약상을 펼치면서 두 차례 재계약을 체결했다. 손흥민은 2025년 6월 토트넘과 계약이 만료되는데, 구단의 의지에 따라 계약 기간을 1년 더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이 있다.

현지 언론에선 지난해부터 토트넘이 손흥민과 세 번째 재계약을 맺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해리 케인이 지난해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난 상황에서 손흥민까지 놓치면 안 된다는 의미였다. 실제로 손흥민은 2023~2024시즌 주장을 맡아 EPL에서만 17골 10도움을 기록하는 눈부신 활약을 펼쳤기에 재계약 협상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됐다. EPL에서 세 차례나 10골 10도움을 기록한 선수는 손흥민 외에 5명(웨인 루니·무함마드 살라흐·에릭 칸토나·프랭크 람파드·디디에 드로그바)이 전부다.

그런데 디애슬래틱은 토트넘이 손흥민과 세 번째 재계약이 아닌 옵션을 발동할 것으로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보통 구단과 선수가 재계약을 진행한다면 연봉 등 대우가 올라가지만, 옵션은 그렇지 않다. 손흥민은 현재 토트넘에서 팀 내 최다인 19만 파운드(약 3억 2200만원)의 주급을 받고 있다.

토트넘이 손흥민에게 재계약이 아닌 옵션을 제안한다면 최근 꺾이고 있는 그의 시장 가치가 고려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축구 이적 통계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지난 27일 축구 선수들의 시장 가치를 새롭게 정리해 발표하면서 손흥민의 가치를 직전보다 500만 유로(약 74억원)가 깎인 4500만 유로(약 665억원)로 인정했다. 손흥민의 가치는 이적시장 전체에서 117번째로 아시아에선 일본의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6000만 유로)와 김민재(바이에른 뮌헨·5500만 유로)에 이어 세번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