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오피셜] ‘빅리그 입성 보인다!’ 첫 시즌 더블 황인범, 세르비아 수페르리가 올해의 선수 선정

세르비아 수페르리가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황인범. 츠르베나 즈베즈다 공식 SNS

세르비아 수페르리가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황인범. 츠르베나 즈베즈다 공식 SNS

황인범(28·츠르베나 즈베즈다)의 빅리그 입성이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 세르비아 입성 첫 시즌 더블을 달성한 황인범은 수페르리가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며 최고의 활약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츠르베나 즈베즈다는 30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황인범이 2023-24시즌 세르비아 수페르리가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황인범은 올 시즌을 앞두고 올림피아코스(그리스)를 떠나 츠르베나 즈베즈다에 합류했다. 세르비아에서의 첫 시즌, 황인범은 곧바로 팀의 핵심 미드필더로 자리 잡았고 중원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면서 에이스로 올라섰다. 모든 대회를 통틀어 35경기에 출전했고 6골 7도움을 기록하며 즈베즈다의 더블을 이끌었다.


즈베즈다 황인범. Getty Images코리아

즈베즈다 황인범. Getty Images코리아



황인범.  게티이미지코리아

황인범. 게티이미지코리아


더불어 세계 최고의 무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특히나 조별리그에서 만난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1골 1도움을 터트리며 세계적인 무대에서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맹활약을 펼친 황인범은 유럽 빅리그 팀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세계 최고의 리그로 꼽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선 황희찬의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와 크리스털 팰리스가 관심을 보였다. 더불어 과거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이 활약했던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프랑스 리그 1의 AS 모나코, 니스도 영입전에 가세했다.

여러 빅리그 클럽의 관심을 받는 가운데 황인범의 이적이 좀 더 수월하게 진행될 수도 있다. 세르비아 매체 ‘디렉트노’는 “레드스타가 올여름 황인범을 지키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 황인범은 계약 당시 700만 유로(약 104억 원)의 방출 조항을 포함했으며 현재 여러 클럽이 그의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25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스타디온 츠르베나 즈베즈다에서 열린 세르비아컵 준결승전에서 1도움 풀타임 소화한 황인범. 즈베즈다 페이스북

25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스타디온 츠르베나 즈베즈다에서 열린 세르비아컵 준결승전에서 1도움 풀타임 소화한 황인범. 즈베즈다 페이스북


황인범.  게티이미지코리아

황인범. 게티이미지코리아


기존 즈베즈다가 황인범의 이적료로 1,000만 유로(약 148억 원)를 원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었다. 자칫 협상에 난항을 겪을 수도 있었지만 방출 조항이 있기 때문에 그 금액의 제안이 이뤄진다면 황인범의 이적을 막을 순 없다.

매체도 그 점을 중점적으로 짚으면서 “모든 결정은 황인범에게 달렸다. 하지만 그가 팀에 남을 가능성은 매우 적다”라며 황인범의 이적이 유력하다는 점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