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공한증 부활의 선봉장은 황희찬, 중국전 선발 출격

황희찬(왼쪽)과 손흥민 | 연합뉴스

황희찬(왼쪽)과 손흥민 |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공한증’(恐韓症·중국 축구가 한국에 두려움을 느끼는 현상)에 시달리는 중국을 상대로 황희찬(울버햄프턴) 원톱을 승부수로 꺼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중국과 C조 최종전을 앞두고 황희찬을 중심으로 유럽파가 총출동해 화끈한 다득점 사냥을 예고했다.

이날 대표팀은 지난 6일 싱가포르 원정과 비교해 두 자리에 변화를 줬다. 최전방 공격수로 1골 3도움을 기록했던 주민규(울산) 대신 황희찬이 선발로 출격한 게 대표적이다.

싱가포르전에서 교체 투입돼 제로톱에 가까운 움직임을 선보였던 황희찬은 이날도 똑같은 움직임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마인츠),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2선에서 그 뒤를 받친다.

중원에선 황인범(즈베즈다)와 정우영(알 칼리즈)이 호흡을 맞춘다.

수비 라인에선 김진수(전북)와 권경원(수원FC), 조유민(알샤르자), 박승욱(김천 상무)이 포백으로 수비를 책임진다. 싱가포르전에서 교체 출전해 도움을 기록했던 박승욱은 황재원(대구) 대신 선발 출전 기회를 얻었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울산)가 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