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중국으로 귀화한 린샤오쥔, 2026 동계올림픽 금메달 의지 보여 “국제대회서 중국 국가 들을 때마다 자부심 느껴”

린샤오쥔.   연합뉴스

린샤오쥔. 연합뉴스

한 때는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이었지만, 지금은 중국으로 귀화한 린샤오쥔(28·한국명 임효준)이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에서 중국을 대표해 금메달을 따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린샤오쥔은 지난 10일 중국 티탄저우바오와 인터뷰에서 중국 귀화 후 느꼈던 감정과 2026 동계올림픽 목표 등 다양한 질문에 답했다.

린샤오쥔은 ‘중국으로 귀화한 뒤 어떤 느낌이 들었나’라는 질문에 “중국에 쇼트트랙 팬이 엄청나게 많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처음엔 (성격이) 내성적이었는데,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특히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따고 중국 국가를 들을 때마다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귀화 후 첫 출전한) 2022년 10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대회에서 성과를 내지 못해 슬펐다. 마음이 불편했다”며 “그러나 언젠가는 다시 금메달을 따게 될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 현재 내 몸 상태는 매년 좋아지고 있기에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으로 활약하던 린샤오쥔은 2019년 훈련 과정에서 황대헌(강원도청)과 불미스러운 일로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선수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고 중국으로 귀화했다. 귀화 후 국제 규정에 따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고 오랜 기간 훈련에만 매진했던 린샤오쥔은 2022년 중국 국가대표로 선발, 2022~2023시즌부터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린샤오쥔.   린샤오쥔 SNS 캡처

린샤오쥔. 린샤오쥔 SNS 캡처

린샤오쥔은 중국 귀화 후 국제대회 개인 종목(남자 500m)에서 처음 우승한 2022~2023시즌 ISU 월드컵 5차 대회를 회상하기도 했다. 린샤오쥔은 “(평창) 올림픽 금메달을 땄을 때보다 더 기뻤다”며 “오랜 기간 감정을 억누르고 있었던 탓인지 나도 모르게 눈물이 많이 났다”고 했다.

중국에서 첫 금메달을 딴 후 린샤오쥔은 국제대회마다 최고의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에 열린 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500m와 남자 5000m 계주, 혼성 2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해 3관왕에 오르기도 했다.

린샤오쥔은 “계주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이 1차 목표”라며 “팀원들과 함께 행복한 결과를 얻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국 선수로 출전한) 평창 동계올림픽에선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땄으나 단체전에선 메달을 딴 적이 없다”며 “당시 남자 5000m 계주에서 실수로 넘어져 메달을 놓친 아픈 기억이 있는데, 2026 동계올림픽에선 힘을 합쳐서 좋은 결과를 얻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린샤오쥔은 중국에서의 생활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린샤오쥔은 “중국에 온 뒤 판다를 좋아하게 됐다”며 “침울한 기분이 들 때마다 판다를 보러 간다. 팬들을 위해 헬멧 무늬를 판다로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