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SK, 전희철 감독과 3년 더 같이···“다시 우승, 준비하겠다”

KBL 제공

KBL 제공

전희철 감독(51)이 3년 더 서울 SK를 지휘한다.

SK는 13일 전희철 감독과 3년 재계약을 발표했다. 전희철 감독 영입후 리그의 강팀으로 올라선 SK는 다시 통합우승에 도전한다.

전희철 감독은 2008년 SK에서 은퇴한 뒤 프런트와 코치를 거쳐 2021년 사령탑으로 부임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8위로 떨어졌던 SK는 취임 첫 시즌인 2021~2022시즌에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 통합우승으로 이끌어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2022~2023시즌에는 정규리그 3위를 하고 챔피언결정전까지 올라 준우승했고, 지난 시즌까지 3연속 플레이오프에 팀을 진출시켰다.

147경기 만에 100승 고지를 밟으면서 신선우, 강동희 감독(151경기)을 제치고 KBL 역대 최소 경기 100승 기록도 썼다. 3년 계약기간을 마친 뒤 다시 3년 더 SK의 사령탑으로 우승에 재도전한다.

전희철 감독은 “팀이 다시 우승할 수 있도록 세밀하게 준비하겠다. 팀의 미래를 위해 신인급 선수들을 집중 육성하겠다. 성적과 유망주 육성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세우고 SK를 최고의 농구팀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