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손흥민, 美 매체 선정 전세계 축구선수 20위에 등극, ‘36위’ 호날두보다 앞섰다 “그만큼 두루 존경과 사랑을 받는 선수 드물어”


토트넘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 축구의 자존심 손흥민(토트넘)이 미국 매체가 선정한 전세계 축구선수 20위에 이름을 올렸다. 자신의 우상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 보다도 훨씬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미국 CBS스포츠는 13일 세계 축구계를 빛내고 있는 선수 100명을 공개했다. 이 순위에서, 손흥민은 전체 20위에 올랐다. 손흥민을 제외한 한국 선수들 가운데 100명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없었다. 특히, 손흥민 자신이 우상으로 여기는 호날두는 36위로 손흥민과 큰 격차를 보였다.

이 매체는 “지난 수십년 동안 토트넘에 있어 최고의 영입이었던 손흥민만큼 두루 존경과 사랑을 받는 선수는 거의 없다”며 “한국의 국가대표이기도 한 손흥민은 주장이 된 후 북런던에서 다시 한 번 뛰어난 시즌을 보냈다. 지난 시즌에도 대부분의 공격 지표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으로 군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토트넘에서의 첫 시즌을 제외하면 매 시즌 14골 이상을 넣으며 엄청난 꾸준함을 자랑했고, 동시대 최고의 피니셔 중 한 명으로 올라섰다”며 손흥민의 꾸준함을 칭찬했다.

손흥민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중국전에서 중국 관중석을 향해 웃고 있다.     권도현 기자

손흥민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중국전에서 중국 관중석을 향해 웃고 있다. 권도현 기자

2015년 8월 레버쿠젠(독일)을 떠나 토트넘으로 온 손흥민은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과 함께 EPL 최고의 듀오로 명성을 떨쳤다. 특히 케인이 뮌헨으로 떠난 2023~2024시즌에는 토트넘의 주장을 맡아 부담감이 커졌음에도 17골·10도움의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CBS스포츠는 “토트넘이 손흥민의 이적료로 지불한 금액은 2200만 파운드(약 386억원)였다. 10년 가까이 시간이 흐른 지금, 그는 (입단 당시) 기대를 넘어서는 활약을 하고 있다”며 “손흥민은 토트넘, 그리고 한국 축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며 스포츠계 최고 스타로 올라섰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순위의 1~3위는 전부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이 차지했다. 얼마전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을 떠나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킬리안 음바페가 1위에 올랐고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와 주드 벨링엄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4위부터 10위까지는 엘링 홀란, 로드리(이상 맨체스터 시티), 해리 케인, 케빈 더 브라위너, 필 포든(이산 맨체스터 시티),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 밀란)가 차례대로 이름을 올렸다.

킬리안 음바페. AFP연합뉴스

킬리안 음바페.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