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연패 탈출의 특명 안고 1군 복귀한 최원준 기대 투구수는…이승엽 감독 “피칭 내용에 따라 달라질 것”

두산 최원준. 정지윤 선임기자

두산 최원준. 정지윤 선임기자

두산 최원준(30)이 연패 탈출의 특명을 안고 마운드에 오른다.

최원준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 등판한다.

당초 외국인 투수 라울 알칸타라가 선발 등판할 차례이지만 그에게 하루 더 휴식을 주고 최원준이 선발로 역할을 맡았다.

최원준은 지난달 29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이후 이날 다시 1군의 부름을 받았다.

올시즌 선발 자리의 한 자리를 꿰찬 최원준은 들쑥날쑥한 피칭으로 안정감을 주지 못했다. 개막 후 한 달 동안 4경기에서 2승1패 평균자책 8.66을 기록했다. 4월 중순에는 한 차례 2군행을 통보받기도 했다. 4경기 중 절반은 5이닝을 넘기지 못했다.

5월에도 마찬가지였다. 5경기에서 22.1이닝 15실점 평균자책 6.04로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2군행 통보를 받았다.

지난 8일 열린 고양 히어로즈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5.1이닝 2실점으로 밸런스를 찾은 최원준은 다시 1군으로 올라왔다. 당시 77개의 공을 던졌고 나흘 휴식 후 올라왔다.

공교롭게도 팀은 3연패에 빠져있는 상황이다. 최원준의 어깨가 무겁다. 최원준은 올시즌 첫 한화전 선발 등판이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피칭 내용에 따라서 (투구수는) 달라지겠다”라며 “연패 중이라서 투구수는 잘 모르겠다. 경기 상황을 봐서 판단해야할 것 같다”고 했다.

이승엽 두산 감독. 정지윤 선임기자

이승엽 두산 감독. 정지윤 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