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보스턴, ‘전설’ 래리 버드도 못한 4연승 챔피언 도전···NBA 최다 18번째 우승 눈앞

보스턴 제이슨 테이텀이 13일 NBA 파이널 3차전에서 댈러스를 상대로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보스턴 제이슨 테이텀이 13일 NBA 파이널 3차전에서 댈러스를 상대로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보스턴이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에서 3연승을 달리며 역대 최다인 18번째 우승에 1승만을 남겼다. 역대 NBA 파이널에서 단 한번도 ‘리버스 스윕’이 없었던 만큼 보스턴의 우승은 떼논 당상이다. 보스턴은 그들의 레전드가 이루지 못했던 역사를 만들겠다는 각오로 4차전을 준비한다.

보스턴은 13일 댈러스와의 2023-24 NBA 파이널(7전 4승제) 3차전 원정 경기에서 106-99로 이겼다. 시리즈 전적 3승 무패가 된 보스턴은 2007-08시즌 이후 16년 만이자 통산 18번째 우승까지 한 걸음만 남겼다. 그동안 NBA 플레이오프에서 1~3차전을 모두 이긴 팀이 시리즈를 내준 적은 한 번도 없다. 156년 동안 단 한번도 3패를 당한 팀이 뒤집기를 한 적이 없는 만큼 보스턴의 우승은 눈앞까지 다가왔다.

17번 우승한 보스턴은 LA 레이커스와 함께 이 부문 공동 1위다.

보스턴 제일런 브라운이 13일 NBA 파이널 3차전에서 외곽슛을 던지고 있다. AP연합뉴스

보스턴 제일런 브라운이 13일 NBA 파이널 3차전에서 외곽슛을 던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보스턴은 ‘원투 펀치’ 제이슨 테이텀과 제일런 브라운이 61점 14리바운드 13도움을 합작하며 3연승을 이끌었다. 테이텀은 3점슛 4개를 포함해 팀에서 가장 많은 31점을 넣었고 리바운드 6개와 도움 5개를 기록했다. 테이텀과 브라운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도 팀 공격을 주도하며 보스턴이 NBA 양대 리그 전체 30개 팀 가운데 최고 승률(0.780)을 기록하는 데 앞장섰다.

보스턴은 내친김에 4연승으로 시리즈를 매조지하려고 한다. 이는 1980년대 보스턴 전성기를 열었던 레전드 래리 버드도 해보지 못한 기록이다. 12번의 올스타와 3번의 MVP를 수상했던 팀 역대 최고 전설도 4연승 우승은 이뤄내지 못했다.

보스턴 샘 하우저가 13일 NBA 파이널 3차전에서 3점슛을 넣은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보스턴 샘 하우저가 13일 NBA 파이널 3차전에서 3점슛을 넣은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AP연합뉴스

NBA 역사에서 4연승으로 챔피언에 오른 경우는 9번 밖에 되지 않는다. 최근 20년 동안에도 2007년 팀 던건이 이끌던 샌안토니오와 2018년 스테픈 커리의 골든스테이트만 달성했다.

공수에서 완벽한 전력을 자랑한 보스턴은 역대 10번째 4연승으로 NBA 최다 18회 우승컵을 들려고 다짐한다. 4차전은 15일 오전 9시 30분 댈러스의 안방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