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빅클럽으로 스텝업”, “어떤 존재감 보이나”, “김민재와 경쟁”···‘뮌헨행’ 이토에 日 매체들도 잔뜩 ‘기대만발!’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한 이토 히로키. 바이에른 뮌헨 인스타그램 캡처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한 이토 히로키. 바이에른 뮌헨 인스타그램 캡처

이토 히로키. 바이에른 뮌헨 인스타그램 캡처

이토 히로키. 바이에른 뮌헨 인스타그램 캡처

이토 히로키 | 바이에른 뮌헨 홈페이지 캡처

이토 히로키 | 바이에른 뮌헨 홈페이지 캡처

이토 히로키의 바이에른 뮌헨행은 일본 내에서도 큰 이슈가 되고 있다. 수많은 일본 매체들이 이토가 뮌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뮌헨은 14일 공식 채널을 통해 “뮌헨은 슈투트가르트의 수비수 이토를 영입했다. 이 일본 국가대표팀의 중앙 수비수는 2028년 6월30일까지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막스 에베를 뮌헨 스포츠 디렉터는 “매우 기쁘다. 배고픈 선수들이 팀에 새로운 에너지를 가져오길 원한다”며 “이토는 우리가 원하는 모든 것을 가지고 있다. 그는 도전을 받아들이고 극복할 수 있는 선수다. 이미 25세 나이에 많은 경험을 쌓았다. 이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우리에겐 굉장한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토는 “세계에서 가장 큰 클럽 중 하나인 뮌헨에서 경기를 할 수 있어 큰 영광”이라며 “슈투트가르트에서 최선을 다했다. 그래서 감사하다. 이제는 뮌헨에서의 도전을 고대한다. 뮌헨이 보다 많은 우승을 차지하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바이에른 뮌헨 인스타그램 캡처

바이에른 뮌헨 인스타그램 캡처

이토는 지난 시즌 슈투트가르트가 뮌헨을 제치고 2위로 시즌을 마무리하는데 큰 공을 세운 선수 중 한 명이다. 센터백이지만, 수비형 미드필더와 왼쪽 풀백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이토의 뮌헨행에 일본 매체들도 기대감에 차 있다.

일본 축구매체인 사커다이제스트웹은 “뮌헨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바바리안 풋볼 워크스는 지금까지 뮌헨과 이토를 연결시키는 소문은 하나도 없었다고 놀라워하고 있다”면서 “빅클럽으로 스텝업한 이토가 새 무대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특히 이 매체는 독일 매체들의 보도를 많이 인용하면서 현 뮌헨의 센터백 경쟁 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독일 매체들에 따르면 뮌헨은 레버쿠젠의 요나탄 타를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면서 마테이스 더 리흐트, 다요 우파메카노가 떠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또 다른 일본 매체 ‘초월드사커’는 이토의 다재다능함에 집중했다. 이 매체는 “3백, 4백, 또는 중앙이나 사이드 수비 등 어디서나 플레이할 수 있는 이토가 뱅상 콤파니 감독이 이끄는 새 뮌헨에서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된다고” 했다.

이 밖에 ‘스포츠호치’는 “J1에서 불과 3경기 출전에 그쳐 눈에 띄는 결과를 남기지는 못했으나 독일에서 크게 꽃을 피웠다. 이제 뮌헨에서 리그 우승과 아직 일본 선수가 이룬 적이 없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라는 목표에 도전한다”고 했다. 특히 김민재의 이름도 언급하면서 “과거 명 센터백이었던 콤파니 감독 아래 수비 재건의 한 면을 담당하기 위해 한국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와 치열한 포지션 경쟁에 나서게 된다”고도 했다.


바이에른 뮌헨 김민재.  게티이미지코리아

바이에른 뮌헨 김민재. 게티이미지코리아


바이에른 뮌헨 인스타그램 캡처

바이에른 뮌헨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