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토트넘, 또 한 명의 ‘골칫거리’ 처분한다!···‘방출 1순위’ 에메르송, 443억에 이탈리아 명문 AC 밀란행 임박

토트넘 에메르송 로얄. 365 Scores SNS

토트넘 에메르송 로얄. 365 Scores SNS

토트넘 홋스퍼가 또 한 명의 골칫거리를 처분하는 데 가까워졌다. 방출 대상 에메르송 로얄(25)이 이탈리아 세리에 A 명문 AC 밀란으로 떠날 것이 유력하다.

이탈리아 ‘라 가제타 젤로 스포르트’는 14일(한국시간) “AC 밀란이 새로운 감독 파울로 폰세카 체제에서 첫 번째 영입을 앞두고 있고 그 주인공은 바로 에메르송 로얄이다. 밀란은 토트넘에 2,000만 유로(약 295억 원)를 제안했고 에메르송 영입에 임박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토트넘은 당초 에메르송의 이적료를 3,000만 유로(약 443억 원)로 책정했으나 가격을 낮출 의향이 있는 상태다. 따라서 양측은 곧 합의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에메르송 로얄. Getty Images

에메르송 로얄. Getty Images



토트넘 에메르송 로얄.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 에메르송 로얄. Getty Images코리아


에메르송은 2021년 여름 바르셀로나를 떠나 토트넘에 합류했다. 토트넘은 계속해서 라이트백 포지션에 대한 고민을 안고 있었고 큰 기대를 품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에메르송을 3,000만 유로에 영입했다.

하지만 에메르송은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였다. 약점으로 꼽히던 세밀한 플레이에서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 드러냈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빠른 속도에 적응하지 못하며 부진이 이어졌다.

이번 시즌에도 마찬가지였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체제에서 에메르송은 기회를 받지 못했고 수비진에서의 부상이 발생했을 때만 대체 자원으로 기용될 뿐이었다. 그러나 그마저도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결국 방출 후보 1순위로 전락했다.

그리고 밀란이 관심을 보이며 에메르송 영입에 나섰다. 최근 폰세카 감독이 새로 부임한 밀란은 라이트백 보강으로 에메르송을 원하고 있다.


에메르송 로얄.  게티이미지코리아

에메르송 로얄. 게티이미지코리아



에메르송 로얄. Getty Images

에메르송 로얄. Getty Images


토트넘은 에메르송과 계약 기간을 2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높은 이적료를 고수하지 않고 적절한 금액에 밀란과 합의를 앞두고 있다.

이로써 토트넘은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를 기록하며 데려왔지만 최악의 먹튀로 전락한 탕기 은돔벨레를 자유 계약으로 내보내는 데 이어 또 한 명의 전력 외 자원을 성공적으로 매각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