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축구인의 마음으로 품었다” 최순호 수원FC 단장이 밝힌 손준호 영입 배경

손준호 | 수원FC 제공

손준호 | 수원FC 제공

중국 공안에 구금됐다가 10개월 만에 풀려났던 손준호(32)가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프로 무대에 복귀한다.

수원FC는 14일 손준호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수원FC는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축구계에서 흘러나왔던 K리그1 최고 수준의 연봉이 아닌 합리적인 수준의 금액으로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준호는 과거 소속팀인 전북 입단이 유력했다. 전북이 손준호가 국내로 돌아온 뒤 운동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했을 뿐만 아니라 계약까지 공을 들였기 때문이다. 전북은 최근까지 손준호와 협상을 진행했으나 최종적으로 포기했다.

최순호 수원FC 단장은 기자와 통화에서 “전북 현대와 손준호의 계약 협상이 어려워졌다는 소식을 듣고 영입을 타진했다”면서 “축구인의 한 사람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후배의 길을 열어주고 싶었다. 손준호 역시 뛰고 싶다는 진심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준호를 둘러싼 리스크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중 수원FC 감독도 “손준호는 분명히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톱 클래스 수준의 미드필더”라며 “우리 팀에서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손준호는 수원FC에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그는 지난해 5월 중국 상하이 훙차오공항에서 연행된 뒤 ‘비(非)국가공작인원 수뢰죄’(정부 기관이 아닌 기업 또는 기타 단위에 소속된 사람이 신의 직무상 편리를 이용해 타인의 재물을 불법으로 주고받은 것)로 형사 구류돼 랴오닝성 차오양 공안국의 조사를 받았다.

형사 구류(임시 구속) 기한이 만료된 이후 구속(체포) 수사로 전환됐던 손준호는 중국 공안의 조사를 받다가 지난 3월 27일 귀국했다.

다만 손준호가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를 받고, 중국 당국에서 어떤 판단을 받아 석방된 것인지 확인된 사실이 없다. 손준호 역시 4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에서 정확히 어떤 일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그 부분은 이야기하기가…”라며 즉답을 피하면서도 “모두 해결된 상태”임을 강조했을 따름이다.

이 때문에 손준호는 20일 문을 여는 여름이적시장을 앞두고 큰 관심을 받았으나 정작 구단들과 협상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