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손흥민 인종차별한 벤탄쿠르, 강력 처벌하라” 경고

토트넘 벤탄쿠르와 손흥민. 토트넘 SNS

토트넘 벤탄쿠르와 손흥민. 토트넘 SNS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핫스퍼의 주장 손흥민이 소속팀 선수에게 인종차별을 당해 국내외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4일 토트넘 소속 로드리고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방송 ‘포르 라 카미세타’에 출연해 소속팀 주장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내뱉었다.

당시 벤탄쿠르는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줄 수 있나”는 진행자의 질문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른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기 때문이다”라고 실언을 했다.

이는 손흥민을 포함한 아시아인의 얼굴이 모두 비슷하게 생겼다는 발언으로, 주로 유럽 및 남미 지역에서 동양인을 비하할 때 쓰는 표현을 방송 매체 에서 내뱉은 것이다.

토트넘 벤탄쿠르.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 벤탄쿠르. Getty Images코리아

이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 이번 일은 손흥민 뿐만 아니라 아시아인 전체를 모독하는 발언”이라며 EPL 사무국과 토트넘 포함 EPL 전 구단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이번 메일에서는 “ 토트넘 구단은 벤탄쿠르에 강력한 처벌을 내려야 만 하며, 이를 계기로 EPL 모든 구단에서 다시는 인종차별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 세계 축구 팬들은 이번 사태에 대한 명확한 후속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 어서 빨리 현명한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EPL 사무국 및 토트넘 등에서 신속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을 경우 FIFA에도 고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