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머리 쓰면 삼진…안쓰니까 넘어가네요ㅋㅋ”

11홈런 두산 강승호

한시즌 개인 최다 경신

2번째 20홈런 2루수 도전

두산 강승호가 18일 잠실 NC전 2회말, 3점 홈런을 때리고 있다. 두산제공

두산 강승호가 18일 잠실 NC전 2회말, 3점 홈런을 때리고 있다. 두산제공

물 먹은 듯 무거웠던 두산 강승호(30)의 방망이가 다시 세차게 돌아가기 시작했다. 시즌 74경기 만에 개인 최다 홈런 기록을 넘어섰고, 이제는 구단 역사상 2번째 2루수 20홈런에 도전한다. 꾸준히 휴식하며 체력을 회복했고, 복잡한 머리를 비워 자기 강점을 살린 결과다.

강승호는 18일 잠실 NC전 2회말, 무사 1·2루에서 상대 선발 임상현의 3구째 높은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훌쩍 넘겼다. 타구속도 시속 172.2㎞, 비거리 121.5m의 초대형 홈런. 강승호의 한방으로 두산은 단숨에 3-1로 전세를 뒤집었고, 6-2로 경기를 따냈다. 강승호의 홈런이 그대로 결승타가 됐다.

강승호는 “선발로 안 나가면서 체력적인 부분에서 확실히 도움이 됐던 것 같다”며 “우리 팀 타자들이나 상대 잘 치는 타자들 타이밍 잡는 법도 보고 하면서 타격감도 점점 더 올라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쉬는 동안 타격 밸런스를 찾으려 꾸준히 신경 쓴 것도 효과를 봤다.

이날 11호 홈런으로 강승호는 2022년 10홈런을 넘어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세웠다. 2018시즌 26홈런을 때린 최주환(현 키움) 이후 6년 만의 두산 2루수 20홈런에도 도전할 만하다. 강승호는 “페이스가 좋다고는 하지만 내가 홈런 타자는 아니다”라며 “홈런은 생각하지 않는다. 2루타, 3루타를 많이 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강승호는 체력 회복뿐 아니라 생각을 단순하게 정리한 것도 슬럼프 탈출에 도움이 됐다고 했다. 그는 “그때는 무슨 생각으로 야구를 했는지 나도 잘 모르겠다. 뭔가 생각을 많이 한 것 같은데, 그게 오히려 역효과였던 것 같다”며 “오늘도 이상하게 머리 쓰다가 괜히 삼진만 먹었다”고 덧붙였다.

‘이상하게 머리를 썼다’는 상황은 3회초 송명기를 상대한 두 번째 타석이었다. 그 전 타석 직구를 받아쳐 홈런을 때렸기 때문에 이번에는 변화구가 들어올 거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초구, 2구 모두 직구 스트라이크가 들어왔다. 0B 2S로 출발한 강승호는 끈질기게 버텨냈지만 결국 8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강승호는 “그래서 ‘머리를 쓰면 안 되겠구나’ 마음을 굳혔다”고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