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얼빠진 오심, 무너진 ‘신성불가침’

포스·태그 상황 혼동한 심판진, 이승엽 감독 항의에 판독 뒤집어…‘자동 퇴장’ 룰도 미적용

“오심 바로 잡으려는 취지” 주장하지만 규정에 없는 월권 행위로 시스템 권위 무너뜨린 꼴

두산 이승엽 감독(왼쪽)이 18일 잠실 NC전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에 대해 심판진에게 항의하고 있다. 두산 제공

두산 이승엽 감독(왼쪽)이 18일 잠실 NC전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에 대해 심판진에게 항의하고 있다. 두산 제공

두산과 NC가 맞붙은 18일 잠실 경기에서 사태가 벌어졌다. 7회초 무사 주자 1루에서 NC 김형준이 바운드 큰 2루 땅볼을 쳤다. 두산 2루수 강승호가 1루 주자 김휘집을 태그 아웃 하려고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뒤늦게 1루 송구를 택했지만, 김형준의 발이 더 빨랐다. 두산 1루수 양석환이 주자 아웃을 위해 2루로 공을 던졌다. 유격수 박준영이 태그를 시도했고, 주자 김휘집이 몸을 틀어 베이스를 짚었다.

2루심은 태그가 되지 않았다며 세이프를 선언했다. 이때부터가 문제였다. 애초에 김형준이 1루까지 살아 들어간 상황, 2루는 태그가 필요 없는 포스 아웃 상황이었다. 포스 아웃 여부를 따지자면 명백히 공이 주자보다 빨랐다. 두산은 의아해하며 비디오판독을 신청했다. 심판진은 태그 여부를 묻는 것으로 착각했고, 판독센터에도 태그가 먼저 되었는지를 가려달라고 요청했다. 영상으로 모든 상황을 지켜봤던 판독센터는 받은 요청 그대로 태그 여부만 따졌고, 원심 유지 결론을 내렸다.

이승엽 두산 감독이 더그아웃에서 뛰쳐나와 항의했다. 심판진은 그제야 상황을 파악했다. 4심이 모여 한참을 논의했고, 판독 결과를 뒤집어 주자 아웃 선언을 했다. 명백한 오심인 만큼 바로잡을 수밖에 없다는 취지였지만, NC 입장에선 당연히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 애초에 비디오 판독을 뒤집은 사례가 없고, 뒤집을 근거 또한 없기 때문이다.

강인권 NC 감독은 한참을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최초 판정부터 사태 정리까지 13분 동안 경기가 중단됐다.

오석환 심판위원장도, KBO도 이날 현장 심판진이 규정에 어긋나는 판단을 했다고 인정했다.오심을 바로잡겠다는 취지라고 하지만, 결국 현장의 심판진이 규정을 뛰어넘고 전례를 뒤엎으며 재량을 행사했고, 그 스스로 비디오 판독의 권위를 훼손한 셈이다.

현장 심판진이 1차 책임, 판독센터 역시 비판에서 완전히 자유롭지는 않다. 영상을 통해 모든 상황을 지켜봤던 판독센터 쪽에서 현장의 착각을 바로잡아줬다면 이날의 사태 또한 나오지 않았을 터다.

이날 이 감독의 항의는 정확한 것이었지만, 이제까지의 전례라면 판독에 대한 항의로 간주해 퇴장을 당할 수도 있었다.

2020시즌 당시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비디오 판독으로 원심이 번복되자 항의했고, 퇴장을 당했다. 당시 윌리엄스 감독은 판독 결과가 아닌 과정을 문제 삼았다. 규정에는 3분이 지나도록 판정을 뒤집을 근거가 없으면 원심을 유지한다고 돼 있는데, 당시 비디오 판독은 3분 32초가 돼서야 번복으로 결과가 나왔다. 3분이 지났는데 원심을 뒤집을 수가 있느냐는 감독의 항의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퇴장을 당했다.

지난 4월 5일 KT와 LG의 경기, 원심 파울 선언이 된 KT 황재균의 타구가 판독 결과 페어로 정정이 됐다. 이 감독의 판독 요청이 일단 받아들여졌다. 판독 이후 주자 재배치 판단에 이견이 생겼다. 이 감독은 이에 대해 의문을 표시했지만, 퇴장 명령을 받았다. 따지자면 두산 이 감독과 KT 이 감독, 과거 KIA 윌리엄스 감독의 상황이 유사했지만 다른 결과가 나온 셈이다.

KBO는 이날 현장 심판진의 경위서를 제출받았다. 후속 조치를 논의 중이다. 사태를 정리하고, 후폭풍에 대응할 책임을 떠안았지만 대처가 쉽지 않아 보인다. 번복될 수 없는 ‘최종 결과’라는 비디오 판독의 권위는 이미 훼손됐다. 규정으로 명시됐으니 그저 받아들여야 했던 ‘판독 항의 → 자동 퇴장’의 명분 역시 크게 상처가 났다.

얼빠진 오심, 무너진 ‘신성불가침’